> 전국 > 대전충남

‘우수학술도서’ 저자로 뽑힌 한남대 최신한‧서영숙 교수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6:34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한남대학교 최신한 교수(철학상담학전공)와 서영숙 교수(국어교육과)의 저서가 ‘2019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로 뽑혔다.

11일 한남대에 따르면 최 교수의 ‘현대의 종교 담론과 종교철학의 변형’과 서 교수의 ‘서사민요와 발라드: 나비와 장미’가 우수학술도서 인문학 분야와 한국학 분야에 각각 선정됐다.

최 교수의 책은 현대의 종교 담론을 검토하고 시대정신의 맥락에서 종교철학의 변형을 시도한다. 변형된 종교철학은 포스트모더니즘의 종교 비판에 대한 적극적 대응으로서 생활세계에서 살아 숨 쉬는 초월의 의미와 생활종교를 강조한다.

한남대학교 최신한 교수(왼쪽)와 서영숙 교수가 각각 저술한 ‘현대의 종교 담론과 종교철학의 변형’과 서 교수의 ‘서사민요와 발라드: 나비와 장미’가 ‘2019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로 뽑혔다.[사진=한남대학교]

서 교수의 책은 한국의 서사민요와 영미 유럽 발라드의 문학적 특성과 향유의식 등을 비교했다. 국제발라드학회 및 미국서부민속학회에서 영어로 발표한 두 편의 논문 및 영미 유럽 발라드의 주요 작품을 직접 한글로 번역한 자료가 부록으로 실렸다.

서 교수가 저술한 ‘우리 민요의 세계’, ‘조선 후기 가사의 동향과 모색’, ‘한국 서사민요의 날실과 씨실: 우리 어머니들의 노래’ 등 3권도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된 바 있다.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은 총 286종의 2019년 우수학술도서를 선정해 발표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