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김숙, 동성 스토커 고소 "장기간 지속된 스토킹…집까지 찾아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4:42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개그우먼 김숙 측이 스토커를 고소했다.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1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김숙을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다.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됐다"고 알렸다. 

개그우먼 김숙 [사진=뉴스핌DB]

이어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 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소속사는 김숙을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숙은 약 10개월 전부터 스토킹에 시달렸다. 가해자는 여성으로 김숙이 출연하는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속적으로 김숙 관련 음해성 글을 올렸다. 급기야 최근에는 김숙의 집까지 찾아와 그를 괴롭혔다. 

지난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숙은 현재 MBC TV '구해줘! 홈즈',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JTBC2 '악플의 밤'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