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작가 미술장터, 자유시장 침입인가 시장 안정화인가

2015년부터 (재)예술경영지원센터, 작가 미술장터 운영 역 4.7억
신진작가들 작가 미술장터 개설에 '만족'
화랑계는 침울, 정부 개입으로 자유시장 침입 주장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작가 미술장터 개설을 민간 시장의 침입으로 봐야 할지, 시장의 안정화로 봐야 할지를 놓고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는 2015년부터 작가 미술장터를 개설했다. 시각예술분야에 있어서는 미술품 판매 기회가 없는 대다수 작가들(전체 작가의 약 96%)의 미술품 판로개척 지원 및 국민의 미술품 소장문화의 확산과 대중화를 위해 기획됐으며 작가들이 주축이 돼 직접 작품을 전시・판매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작가 장터에 나온 미술품 가격은 30만원~200만원 사이이며, 운영비는 연 평균 4.7억 정도다. 작가 미술장터로는 예술산책:길에서 만난 미술, 부산 랩 아트페어, 그림도시, 퍼폼 2019, ART369, 블라인드 포스터전 2019, 더스트 사우스아트 페스티벌, 아트업 마켓, 유니온 아트페어, 연희동 아트페어 등이 있다. 

더 스크랩 2018, 유니온아트페어 2018 let's make together, 2018년 아트레지던시 미술장터 Art market Stamp-Tour in Jeonju, 블라인드 포스터전 2018 & 서대문여관아트페어 [사진=예술경영지원센터]

작가 미술장터는 주요 화랑 및 아트페어에 참가하지 못하는 신진 및 청년작가가 국민과 소통하고 미술계 관계자들에게 직접 작품을 홍보할 수 있는 통로가 되고 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5000여 명의 작가가 참여했고 총 80만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해 올해는 광주, 부산, 강원도 등 지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 시각사업본부 시각예술유통팀 이수령 팀장은 "올해 작가미술장터는 전년에 비해 지역 장터 비중이 크게 늘었다. 이에 발맞춰 방문객 수, 판매액 등 정량적인 성과를 넘어 예술품 소비에 대한 새로운 상생모델을 시도하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화이트 큐브의 갤러리나 고급 부스 전시 형태가 아닌, 동네 골목 같은 친숙한 공간에서 작가와 대중이 직접 만나 작품에 대한 다양한 토론과 대화를 나누며, 비교적 부담 없는 가격에 미술품을 구매할 수 있는 장터가 전국 곳곳에서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신진 작가들에게는 새로운 기회

작가 미술장터 예술산책:길에서 만난 예술 포스터 [사진=예술경영지원센터]

작가 미술장터는 신진 작가들에게는 환영받는 시장이다. 화랑과 옥션을 거치지 않고도 작품을 팔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신진 작가의 경우 화랑 및 옥션과 접촉이 어렵기 때문에 작품 거래가 어렵다. 이들에게는 작가 미술장터가 기회의 장이다. 지난해 미술장터에서는 작가 1인당 평균 15점의 작품이 거래된 바 있다. 수익 면에서도 이득이 있다. 작가는 수수료 없이 미술품 제값을 그대로 수익으로 남길 수 있다. 

한 미술 작가는 "거대 화랑과 계약하기도 힘든 현실이지만, 더 큰 문제는 작가가 열심히 그림을 그려도 수익을 낼 수가 없는 구조다. 한 갤러리와 계약한 한 작가는 작품을 다 팔지 못했다는 이유로 갤러리에서 작품을 가져갔다고 하더라. 갤러리는 작가의 작품을 뒀다가 나중에 팔 수 있지만 작가는 열심히 그린 그림을 도둑맞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니 우리 입장에서는 굳이 화랑에 가지 않아도 작품을 팔 수 있는 시장이 생기니 다행이고 기쁜 일이다"라고 첨언했다.

현실적으로 전업 예술가들은 예술 활동만으로 생계를 유지할 수 없다. '2018 예술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예술 활동 월평균 수입이 100만원 미만인 예술인은 무려 72.7%다. 미술계 현장에서는 "미술 작품 판매만으로는 생계가 힘들다. 그렇다보니 대부분 미술 강사 활동으로 수입을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종종 나온다.

작가 미술장터는 이제 해외 진출의 등용문이 되고 있다. '유니온아트페어 2018'을 기획한 '극동예술연합'은 2018 홍콩 크리스티 옥션 한국특별전에도 참여했다.

◆ 화랑계는 심기불편…자유시장에 침입한 정부 

일부 화랑계에서는 작가 미술장터를 두고 정부가 자유시장 체제를 부정하고 개입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 화랑 관계자는 "이미 굴러가고 있는 민간 시장이 있는데 새로운 시장이 생긴 거다. 투트랙으로 돌고 있는데, 이는 혼선만 만든다"며 "작가들이 그쪽으로 몰리면 화랑에 그림을 내놓겠느냐"는 볼멘 소리도 나온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개관한 세월호 '기억 및 안전전시공간'을 찾은 시민들이 전시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2019.04.12 dlsgur9757@newspim.com

이에 대해 문체부 관계자는 "작가 미술 장터는 미술 유통계에 새로운 시장을 만든 게 아니다. 현장에서 다양한 미술 관계자와의 교류의 장을 만든 거다.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화랑과 작가가 만날 수 있는 장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화랑계와 작가 미술장터의 교류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보는 시선도 있다. 한 미술 관계자는 "절대로 미술장터에서 화랑계와 작가의 교류가 일어날 수가 없다. 수익 구조가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정부의 생각은 이상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 관계자는 "작가 미술장터가 생기고 나서 3년간 화랑계에서 불만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 하지만 화랑의 역할과 작가미술장터의 기능에는 차이가 있다. 참여 작가도 다르고 작품 값, 향유층도 다르다"며 "각 장터별로 미술시장 관계자(미술관·화랑)와의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