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온라인 국민 재테크 상품, 중국 '위어바오' 몰락 위기

한때 인구 세 명 중 한 명 투자, 세계 최대 규모 MMF
출시후 최저 수익률 기록, 재테크 시장에서 입지 뚝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의 '국민' 재테크 상품 위어바오(餘額寶)의 수익률이 출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속적인 수익률 하락에 위어바오 가입자들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서둘러 돈을 인출해 새로운 상품으로 갈아타려는 가입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중국 금융 시장에 '혜성'처럼 등장하며 재테크 시장을 평정했던 위어바오의 입지가 갈수록 위축되고 있다.

9일 톈훙위어바오(天弘餘額寶)의 7일 연화수익률(기사 하단 용어해설 참조)이 2.269%를 기록했다. 상품 출시 이후 최저치다. 1만위안을 예치했을 때 하루에 얻을 수 있는 수익이 0.62위안에 그친다.  2013년 6%가 넘었던 수익률과 비교하면 절반 아래로 떨어진 셈이다. 은행보다 높은 수익률로 엄청난 이용자와 시중 자금을 끌어모았던 위어바오의 수익률이 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과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졌다.

올해 초만 해도 그나마 은행 예금보다 수익률이 조금 높고, 자금 입출금이 자유롭다는 장점으로 투자자들을 붙잡을 수 있었지만 수익률 하락이 이어지면서 가입자 이탈이 증가하고 있다.경기둔화와 통화완화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위어바오의 수익률이 한동안 반등하기 힘들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 출시와 동시에 폭발적 인기, '국민 재테크 상품'된 위어바오 

위어바오는 2013년 6월 '혜성'처럼 등장했다. 알리바바 그룹이 자사의 결제대행 서비스 플랫폼 즈푸바오(支付寶 알리페이)를 통해 만든 인터넷 머니마켓펀드(MMF) 상품이다. 전통 재테크 상품인 MMF 상품이 핀테크와 결합해 당시로는 상당히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금융 상품으로 여겨졌다.

즈푸바오에서 자금을 위어바오로 옮긴 후 톈훙(天弘)펀드가 제공하는 톈훙위어바오MMF에 투자된 후 수익이 나면 배분을 받게 된다. 현재는 약 20여 개의 펀드 상품과 연계가 돼있다. 

위어바오의 영향력은 엄청났다. 정기예금을 웃도는 수익률, 자유 입출금 예금과 같은 편리한 유동성, 여기에 타오바오 결제 기능이 더해지면서 출시와 동시에 가입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은행에 자금을 예치해두었던 사람들도 앞다퉈 자금을 위어바오로 옮기면서 전통 금융권이 타격을 입기도 했다. 위어바오에 긴장감을 느낀 금융권이 다양한 인터넷 재테크 상품을 개발하고, 각종 수수료 할인에 나서면서 위어바오가 중국 핀테크 시장 발전과 전통 금융시장 개혁을 촉진하는 결과까지 낳았다.

2018년 말 기준 톈훙위어바오의 자금 규모는 1조1300억위안, 총 수익액은 509억위안으로 집계됐다. 위어바어가 지난해 하루 평균 창출한 수익은 1억3900만위안이다. 위어바오가 출시된 후 2018년 말까지 창출한 수익 총액은 1700억위안을 넘어선다.

가입자 수는 5억8800만 명, 중국인 세 명 중 한 명이 위어바오 고객인 셈이다. 단일 펀드 상품으로는 세계 최다 고객수를 자랑한다. 특히 농촌 지역 고객 수가 1억 명에 달한다. 위어바오 고객층이 중국 전역에 분포하고 있다는 의미다.

위어바오는 중국 MMF 시장의 파이를 키우는 효과도 창출했다. 위어바오로 많은 자금이 몰리고, 유사 상품 출시가 봇물을 이루면서 MMF 시장 규모가 급격하게 확장됐다. 올해 7월 기준 중국 MMK 시장 규모는 9조 위안에 육박하는 정도로 성장했다(그러나 올해 들어 규모가 다시 줄어드는 추세다).

◆ 출시 6년 만에 수익률 최저, 수익성 하락 배경과 원인 

위어바오 7일 연화수익률 추이

위어바오가 출시 되기 전 중국인들의 금융 재테크 방식은 매우 단순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매우 적은 금리의 은행 예금으로 돈을 보관했고, 자산 규모가 큰 사람들은 정기예금 혹은 전통 재테크 상품에 투자하고 있었다.

위어바오가 출시되기 직전인 2013년 상반기 중국 자본시장은 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극심한 자금난을 겪었던 터라 MMF의 수익률은 괜찮은 수준이었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MMF 상품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출현한 위어바오는 중국인들의 재테크 습관을 단번에 뒤바꾸는 역할을 했다. 

가장 큰 매력은 용돈 수준의 적은 금액으로 고수익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이었다. '투자'를 하기엔 자금력이 부족한 젊은 계층과 서민들도 '쌈짓돈'을 투자해 고수익이 가능해지면서 시장의 호응이 컸다. 자금난이 극심했던 터라 수익률도 매우 높아서 소액 투자자들이 급격하게 불어났다. 2014년 1월 위어바오의 수익률은 최고 6.7%에 달했다.

기존의 재테크 상품보다 자금 운용이 편리하다는 점도 강점이었다. 전통 MMF 상품은 T+1 거래제도를 적용했지만, 위어바오는 T+0 거래로 자유입출금 예금과 같이 자금 유동성이 편리했다.

그러나 시중의 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위어바오의 수익률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특히 2014년 6월부터 중국 증시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초호황 장세를 연출하면서 시중의 자금이 A주로 집중됐다. 위어바오에서 A주로 유출된 자금도 급증했고, 위어바오의 수익률도 함께 곤두박질쳤다.

특히 2015년 하반기 A주가 폭락한 후 저점매수 수요가 늘어나고, 시중 유동성도 풍부해지면서 위어바오의 1만위안 단위 수익률이 처음으로 1위안 아래로 주저앉았다. 또한 P2P 재테크 상품의 성행도 위어바오에 큰 타격을 입혔다.

그러나 A주가 다시 침체기에 진입하면서 시중 자금이 다시 위어바오로 돌아오기 시작했다. 수익률도 다시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7년 1분기 위어바오의 설정 금액이 1조위안을 돌파하면서 세계 최대 규모의 MMF 상품이라는 '타이틀'도 얻게 됐다.

그러나 위어바오가 출시됐을 당시와 중국의 금융 환경은 이미 매우 달라져 있었다. 전통 은행권의 방어와 견제가 매우 심해졌고, 중국 금융당국의 핀테크 상품에 대한 관리 감독도 갈수록 엄격해졌다.

2017년부터 위어바오는 감독기관의 관리하에 각종 투자 제한을 설정할 수 밖에 없었다. 일례로 1인당 최대 예치 금액을 10만위안으로 제한하고, 1일 예치 금액 최대 한도를 2만위안으로 규제했다.

2018년부터는 MMF 상품이 광의통화(M2) 감독 대상에 편입되면서 위어바어의 영업 자율성은 더욱 제한됐다. 게다가 그해 중국의 경기하방 압력이 가중되면서 정부가 통화완화 정책을 전개했고, 이로 인해 위어바오를 포함한 MMF 상품 전반의 수익률이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다.

또한 2018년부터 시장에 수익률이 높은 다양한 재테크 상품들이 쏟아지면서 위어바오의 투자 매력도 감소하게 됐다. 위어바오로 촉발된 금융 재테크 열풍으로 금융상품에 대한 지식이 풍부해진 투자자들은 새로운 금융 상품의 투자에 적극적이었고 위어아보의 입지가 줄어들게 됐다.

너무 커진 MMF 시장 규모도 '부메랑'으로 되돌아왔다. 위어바오를 계기로 팽창하기 시작한 MMF 시장 규모가 시장이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빠르게 커지면서 수익률 하락이 가속화됐다. 

여기에 2019년 들어 주식시장이 다시 호황을 맞으면서 위어바오의 수익률이 역대 최저치로 떨어지는 위기를 맞이하게 됐다.

◆ 중국 재테크 상품 수익률 이해하기, 주요 지표 해설 

중국의 마켓머니펀드 시장에서는 '7일 연화수익률(7日年化收益率)'과 '1만위안 단위 수익'의 지표가 대표적으로 사용된다.

7일 연화수익률이란 최근 7일간의 수익을 연간 단위로 환산한 수익률이다. 상품별로 실제 환산 방식은 매우 복잡하지만, 기본 개념은 다음과 같다.

7일 연화수익률이 6%라고 가정해보자. 이 수익률로 계산하면, 1만위안을 예치했을 때 1년 동안 600위안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같은 조건에서 투자 기간이 1년이 아닌 7일일 경우 얻을 수 있는 수익이 얼마인지를 나타내는 것이 7일 연화수익률이다. 

1년 365일을 7일 단위로 나누면 52.14주가 나오고, 연간 6%의 수익률 조건에서 얻을 수 있는 600위안을 52.14로 나누면 11.51위안이 나오게 된다.

중국에서 재테크 시장에서 통상 이야기하는 7일 수익률이란 바로 7일 연화수익률로 최근 7일 수익률의 평균으로 오해하지 않아야 한다. '1만 단위 수익'은 말 그대로 1만위안을 예치했을 때 하루에 얼마 정도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