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국, 美 대만 무기판매 “난폭한 내정간섭...즉각 취소하라”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9:07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2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이 중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대만에 무기 판매를 승인한 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즉각 강력 반발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미국은 중국의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하고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훼손했다”며, 강력한 항의의 표시로 미국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8일 대만에 M1A2 에이브럼스 전차 108대와 스팅어 휴대용 방공 미사일 250기 등 22억달러(약 2조5982억원)어치의 무기를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이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원칙을 위반했다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엄수하고 미·중 간 3가지 공동성명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즉각 무기 판매 계획을 취소하고 미국과 대만 간 군사 연락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