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입법회 점거 후 첫 주말시위...23만명 참여 속 평화롭게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07:39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0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 입법회 점거사태 이후 처음으로 열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집회가 7일(현지시간) 약 23만명(경찰 추산 5만6000명)이 참여한 가운데 평화롭게 진행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시위대는 홍콩 카오룽 반도에 위치한 침사추이에서 인근 웨스트카오룽 고속철역까지 행진했다.

웨스트카오룽 고속철역은 중국 본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송환법 반대 집회가 이 곳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중국 본토 여행객들에게 송환법 반대 입장을 호소하기 위함이다.

많은 홍콩 시민이 검은색 옷을 입고 행진에 나섰다. 이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캐리 람 행정장관 사임'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었다.

오후 4시 15분경 행진에 참여한 시위대 선두가 목적지인 웨스트카오룽 고속철역에 도착했고, 오후 7시께 대부분의 참여자가 행진을 마쳤다. 주최 측은 참여자들에게 평화적인 해산을 요청했다.

최근 수주간 홍콩에서는 정부의 송환법 추진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관련 시위는 지난 6월 9일부터 본격화하기 시작해 지난 6월 16일, 약 200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하면서 절정에 달했다. 2014년 홍콩 민주화 시위인 '우산혁명'의 50만명을 넘어섰다.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을 맞은 지난 1일에는 송환법에 대한 정부 대응에 반발한 시위대 일부가 입법회 내로 진입해 점거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당시 시위대 대부분은 학생들로 검은색 옷을 입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송환법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송환법으로 중국 정부의 의도에 따라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의 중국 본토 송환이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시위대는 법안의 완전 철폐와 법안을 추진한 람 행정장관의 사임을 촉구하고 있다. 행정장관은 법안 추진 연기 의사만 밝혔을 뿐, 시민들이 요구한 사임과 법안 철폐는 거부한 상태다.

7일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집회에 참가한 홍콩 시민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