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손정의, 이재용 만나 "많은 이야기 나눴다"...日 규제도 조언

손정의 제안으로 저녁 만찬...2시간30분간 진행
이재용·정의선·구광모·이해진·김택진·김동관 참석
AI 협업 투자 관련 등 다양한 이야기 나눠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22:3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22: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송기욱 기자 = "네, 우린 많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Yes we talked a lot about it)."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4일 한국 재계 총수들과 주요 IT기업 대표들과의 만남 이후 일본의 주요 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해 조언을 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한국 재계 총수들과 주요 IT기업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공지능 투자와 일본 수출 규제 등과 관련한 내용으로 2시간30분간 대화를 나눴다. [사진=심지혜 기자]

이날 방한한 손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최고투자책임자(GIO),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등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저녁 만찬을 가졌다. 이날 자리는 손 회장 제안으로 이뤄졌다. 

오후 7시부터 시작된 만찬 자리는 2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오후 9시 30분경 가장 먼저 나온 손 회장은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짧막하게 대답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답은 일본 제제와 관련된 것이다. 이날부터 일본 정부는 한국에 수출하는 스마트폰·TV·반도체 관련 핵심 소재 3가지에 대한 규제에 돌입했다. 이는 모두 각 제품을 만드는데 필요한 핵심 소재들로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자칫 하면 한국 기업들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것들이다. 

만찬 후 가장 먼저 나온 손 회장은 일본 규제와 관련해 조언을 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손 회장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이고 있는 인공지능(AI) 분야와 한국 기업들과의 협업, 그리고 그 시기에 대해서도 모두 "네(Yes)"라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어 이해진 GIO와 김택진 대표가 비슷하게 만찬장에서 나왔지만 아무 말 없이 침묵을 일관하며 서둘러 차를 타고 떠났다. 이후 이재용 부회장, 정의선 부회장, 구광모 회장, 김동관 전무 등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박물관 내에서 차를 타고 나갔다. 

이날 각 기업 대표들은 아무말 없이 만찬장을 떠났지만 2시간 30간동안 대화를 나눴다는 것과 손 회장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는 것을 미루어 볼 때, 상당히 많은 이야기가 오갔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자리가 손 회장이 직접 마련한 만큼 한국 기업들과 본인의 관심사인 AI 등 미래 혁신 기술에 관한 협력 관련 이야기가 나왔을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에서는 손 회장이 100조원 규모의 소프트뱅크비전펀드(SVF)와 연관된 기업들을 초청한 자리로 보고 있다. 

일단 손 회장과 SVF가 주로 혁신산업 분야에 관심이 높고, 많은 투자를 하고 있어 이와 관련된 내용이 오갔을 것으로 예상된다. SVF는 차량공유 기업 우버의 최대주주이자 중국 차량공유 기업인 디디추싱,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공유 기업 그랩 등에 투자했다. 또 영국 반도체설계자산 업체 ARM의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한편, 이날 만찬장에는 이 부회장과 손 회장이 같은 차를 타고 들어와 이목을 끌었다. 다른 참석자들은 각자의 차를 타고 입장했지만 이 부회장과 손 회장은 함께 입장했다. 이들은 평소 서로 안부를 물을 만큼 친분관계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