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대북 쌀 지원 5만톤, 이달 중 수송할 것”

통일부 당국자, 2일 기자들과 만나 밝혀
“WFP, 쌀 인도·수송‧배분 모니터링 담당”
"선박 제재 위반 관련, WFP‧정부 협의 중”
"남북정상회담, 아직 계획된 것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6:02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통일부가 지난달 결정한 5만톤 대북 쌀 지원과 관련해 “세계식량계획(WFP)과 곧 협약을 체결할 것이며 이달 중 수송을 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2일) 아니면 내일(3일) 사업내용, 예산 등이 포함된 대북 쌀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수송) 선박을 수배 중이라 언제 떠날지 확정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7월 중엔 운송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청사 내부 [사진=뉴스핌 DB]

통일부는 이 같은 내용을 지난주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에서 의결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현물(쌀)을 지원하면 WFP가 북한까지의 인도, 그리고 수송 계획 협의 등의 과정을 담당하는 방식으로 대북 쌀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에 따르면 WFP는 서면 협의 방식으로 북한과 수송계획을 논의 중이다. 국내 어느 항구에서 쌀을 선적할지, 그리고 북한이 자국 내 어느 항구를 통해 쌀을 넘겨받을지 등 구체적인 수송 계획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다만 보통 한 번에 5000~6000톤 씩 수송하는 것이 일반적임을 고려할 때 약 10번 정도 수송을 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북한 측 항구 상황이나 요구 사항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또 쌀 포대에는 영문(rice)과 한글(쌀)이 병기되며, 북한 내부의 배분 모니터링은 WFP가 담당한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그러면서 “쌀 지원과 관련해 일부 제재 위반인 부분이 있어 WFP가 협의 중”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아시다시피 쌀 자체는 제재 물품이 아니니 문제가 없다”며 “하지만 수송 선박이 제재가 걸리는 부분이 있어 WFP가 협의하고 있고, 우리 정부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WFP가 (제재 문제와 관련한) 여러 기술적 부분에 대해 노하우가 많이 있어서 충분히 역량이 있을 것이라고 믿고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가 언급한 선박 관련 제재는 미국의 독자 제재를 지칭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지난 2017년 9월 북한에 다녀온 비행기나 선박은 180일(6개월) 동안 미국에 입항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는데, 이번 대북 쌀 지원이 이 행정명령에 저촉될 소지가 있다.

나이지리아에 위치한 WFP(세계식량계획)의 창고를 경비원이 지키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통일부는 이날 남북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아직은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최근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이 있었고 이후에는 북미 실무협상이 있을 것이므로 이에 따른 남북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남북회담은) 긴 호흡을 갖고 구상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지난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열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번주 소장회의 개최에 대해 아직까지는 파악한 것이 없다”며 “연락사무소 취지에 맞게 남북 협의, 접촉에 대해 상호 의견교환 중인데 이번 주에도 같은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며 결과를 알려드릴 것이 있으면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