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국내 연예

블러썸 측 "송중기·박보검 관련 허위사실 유포시 법적대응…합의·선처 없다"(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19년06월28일 08:32
  • 최종수정 : 2019년06월28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블러썸엔터테인먼트가 송중기·송혜교의 이혼과 더불어 박보검의 지라시에 대해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송중기 박보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27일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한 악의적인 비방 및 허위사실 유포, 각종 루머와 명예훼손 게시물에 대해 2019년 6월 27일부로 법적 대응을 시작했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사진=뉴스핌DB]

이어 "아티스트들에 대한 악의성 비방와 온·오프라인, 모바일을 통한 허위사실 유포는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이는 아티스트 본인은 물론 가족과 소속사, 팬들께도 피해를 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기 위해 법적대응을 진행하게 됐다. 이전 피해사례를 포함해 향후 발생하는 아티스트의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사례에 대해서도 합의없이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같은 아티스트 피해사례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송중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송혜교를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 측 역시 "두 사람이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둘의 다름을 극복하기 못해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이혼 조정 소식에 온라인 커뮤니티와 메신저 중심으로 각종 루머가 확산되기 시작했다. 송혜교가 올해 초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호흡을 맞춘 박보검이 이번 이혼에 관련됐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논란이 커져가자 블러썸 측은 "해당 지라시는 가짜다. 황당한 소문에 오르내리는 것 자체가 불쾌하다"며 강력 부인한 바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