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마감] 메지온·에이치엘비 임상 '쇼크'...코스닥, 700선 내줘

코스닥 1.57% 내린 698.21 마감...24일만에 700선 아래로
메지온 '임상실패 루머'·에이치엘비 '임상 목표 미달'...바이오 위축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6:5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코스닥 주요 바이오주가 무더기로 내렸다. 발기부전증·전립선비대증 신약개발사 메지온 임상 실패 루머와 표적항암제 개발사 에이치엘비결과 임상 목표치 미달 소식이 시장에 전해지면서다. 바이오주 투자심리가 위축되며 코스닥은 다시 700선 아래로 떨어졌다.

27일 코스닥 추이 [자료=키움증권 HTS]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닥은 전날보다 11.16포인트, 1.57% 내린 698.21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3일 이후 24일만에 다시 700선 아래로 내렸다.

개별 바이오기업의 임상 이슈가 바이오주 전체로 번지며 지수 낙폴을 키웠다.

이날 오후 2시까지 710선을 넘나들던 코스닥은 메지온이 임상 데이터 유효성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루머를 시작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여기에 에이치엘비의 신약 '리보세라닙'이 임상 3상 목표에 미달했다는 발표까지 겹쳐 바이오주 투자심리가 급격하게 식었다.

메지온은 28.02% 내렸고, 에이치엘비는 하한가로 떨어졌다. 이밖에 신라젠(-8.25%), 헬릭스미스(-5.01%), 제넥신(-5.45%), 에이비엘바이오(-9.39%) 등 코스닥 주요 바이오주도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외국인이 856억원 순매도를 기록하며 지수를 내렸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651억원, 391억원 순매수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오후 메지온 임상 관련 루머가 돌며 코스닥이 내려가기 시작했다"며 "뒤이어 에이치엘비가 리보세라닙 품목허가가 어려울 것 같다는 소식이 나오며 외국인의 바이오주 순매도가 많아졌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메지온, 에이치엘비 개별종목 이슈가 다른 바이오 종목까지 옮겨 붙어 전반적으로 바이오주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고 진단했다.

메지온은 이날 '최근 임상진행상황'을 홈페이지에 공지해 "현재 시장에서 임상실패나 임상데이터 유효성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시장의 소문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임상실험 진행 병원을 전부 재방문해 자료확인 작업을 진행중"이라며 "문제가 없을시 8월 중으로 완벽한 데이터 결과값에 대한 통계자료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28일엔 박동현 메지온 대표이사가 기업설명회(IR)에서 최근 임상 진행상황도 설명한다.

에이치엘비는 이날 오후 2시 진양곤 대표이사가 긴급 설명회를 열었다. 전날 '리보세라닙' 위암 글로벌 임상 3상의 탑 라인(Top Line) 발표 내용에 대한 보충설명을 위해서다.

설명회에서 에이치엘비 측은 "리보세라닙이 위암 글로벌 임상 3상에서 1차 유효성 평가지표인 전체생존기간(Overall Survival)과 관련해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며 "추가적인 데이터가 확보되는대로 분석작업을 하고, 생존환자에 대한 관찰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리보세라닙이 위암 3차항암제로 승인받을 수 있는 적절한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 식품의약국(FDA)과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상승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12.47포인트, 0.59% 오른 2134.32에 장을 마감했다.

시가총액 1, 2위 종목인 삼성전자(1.75%)과 SK하이닉스(1.89%)가 동반 상승세를 보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외국인과 기관도 각각 1570억원, 2672억원 순매수를 기록하며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개인은 4058억원 순매도로 대응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