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성접대 의혹' 양현석 9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

26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지난 2014년 외국인 투자자 상대로 성접대한 혐의
양현석 전 대표, 혐의 부인하는 입장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01:0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0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가 약 9시간의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7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2019.06.27 mironj19@newspim.com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오후 4시쯤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인 뒤 다음날 0시 45분쯤 돌려보냈다.

양 전 대표는 취재진의 질문을 피해 주차장에서 검은색 차량에 탑승한 채 곧바로 경찰청사를 빠져나갔다. 양 전 대표는 여전히 참고인 신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7월 강남 소재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