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축구협, 'U20 월드컵 준우승' 선수별로 2000만원 균등 지급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3:29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대한축구협회(KFA)가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20세 이하(U20) 대표팀에게 포상금을 지급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6일 "2019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선수단에 포상금을 균등하게 지급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선수당 2000여만원으로, 딱 떨어지지는 않지만 그 정도 선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U-20 대한민국 대표팀이 월드컵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A대표팀인 성인 월드컵과 달리 연령별 월드컵에서는 FIFA의 상업성 배제에 따라 별도 상금이 없다. 그러나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을 이뤄낸 U20 대표팀에게 협회는 별도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정몽규 축구협회장이 특별 찬조금으로 10억원을 냈다. 선수단에 6억원, 대표팀 선수를 배출한 38개 중·고등학교에 4억원의 육성 격려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급 방식은 전례를 참고해 차등을 두지 않기로 했다. 협회 이사회가 승인하면 최종적으로 포상금 균등 지급이 확정된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