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신환 “한국당 불참 상관없이 합의문에 따라 6월 국회 진행할 것”

"국민 여망 짓밟아…국회 파행 책임 한국당 몫"
"협상 노력 하겠으나 다른 중재안 있을까 회의감"

  •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09:3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5일 자유한국당 참여 여부와는 상관없이 전날 발표된 여야 교섭단체 3당 합의문에 기초해 6월 임시국회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의원총회에서 합의문 추인을 부결시켰기 때문에 이후 국회 파행의 책임은 한국당의 몫임을 분명히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5 leehs@newspim.com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어제 국회의장 중재를 거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냐대표가 서명하고 국민 앞에 공표까지 마친 국회정상화 합의문을 2시간도 되지 않아 휴지조각으로 만들었다”고 질타했다.

오 원내대표는 “강경파 목소리가 지배한 한국당 의총은 정상적 국회 정치를 바라는 국민 여망을 한순간에 짓밟았다. 한국당 강경파의 요구는 애당초 수용되기 힘든 무리한 주장”이라며 “선거법,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울 수밖에 없었던 원천적 이유가 한국당의 침대축구 때문이라 생각하는 다른 정당들이 한국당 철회 요구를 받을리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 큰 문제는 한 달 넘게 만들어낸 합의문안이 거부당한 이상 새롭게 협상할 내용이 더는 없다는 것”이라며 “패트지정 철회하라는 주장과 못하겠다는 주장이 다람쥐 쳇바퀴 돌 듯 하는 상황에서 어떤 타협안이 나올수있나”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국회파행 책임은 한국당이 져야할 몫이 됐다. 이제 한국당에 남은 기회는 조건없이 국회에 복귀하느냐 아니면 20대 국회 끝날 때까지 국회 밖에서 목청만 높이느냐밖에 남지 않았다”며 “바른미래당은 한국당 참여여부와는 상관없이 어제 발표된 합의문 기초해 국회법에따라 6월 임시국회 절차를 진행한다”고 단언했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상화 협상 노력은 하겠으나 한 달동안 협상을 주재한 입장에서 또다른 중재안이 있을까 회의감이 든다”며 “그런 상황에서 한국당이 스스로 결단해 국회로 들어오는 것이 가장 빠른 정상화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