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종합] ‘델타항공’ 등장에 다시 불붙는 한진칼 분쟁

한진칼 지분매입 소식에 투자자 빠지며 주가 하락
KCGI, 델타항공에 감시·견제 역할 함께할 것 제안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1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한진칼과 KCGI의 경영권 분쟁이 재현될 전망이다. 한진그룹과 우호적 관계인 미국 항공사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매입하면서 사실상 경영권 분쟁의 ‘키맨’으로 등장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본사.[사진= 이형석 기자]

21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대한항공의 최대주주인 한진칼의 주식을 4.3% 매입했으며, 규제당국의 승인이 나오는 대로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분 매입의 이유로는 대한항공과의 조인트벤처의 성공 및 고객 편의 향상, 시장 지배력 강화, 파트너십을 통한 성장기회 확보에 대한 델타항공의 의지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매수 소식에 한진그룹 주가는 크게 흔들렸다. 이날 한진칼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6100원(15.1%) 떨어진 3만43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대한항공 또한 800원(2.56%) 떨어진 3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델타항공을 사실상 한진그룹 우호지분으로 해석한 투자자들이 한진과 KCGI와의 경영권 분쟁이 종료될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실제 델타항공이 매입한 한진칼 지분 4.3%를 우호지분으로 계산하면, 조원태 회장 등 특수관계 지분 28.93%에 더해 총 33.23%를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나아가 델타항공이 예고한 대로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늘릴 경우 우호지분만 38.93%에 달한다. 반면 현재 KCGI 측의 지분은 15.98%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현재 투자자들이 델타항공이 백기사를 했으니, 지분 차이가 나서 투자자들이 ‘싸움이 안 되겠다’고 생각한 거 같다”며 “하지만 여러 상황을 봤을 때 상승할 여력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도 “현재 한진칼 주가는 KCGI에서 제시하는 자산재평가 혹은 경영 현실화를 일부 반영하고 있을 정도로 상승해 있는 상태로 KCGI 측과 기존 오너일가와의 지분 격차가 좁혀질수록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델타항공의 4.3% 지분을 오너일가 우호지분으로 생각한다면, 다시 격차가 벌어지므로 주가에 부정적인 해석도 가능하게 된다”고 전했다.

[사진=KCGI 홈페이지]

KCGI 측은 델타항공의 움직임에 대해 ‘일단은 환영’의 의사를 표했다. 다만, 이번 움직임이 ‘한진그룹과 합의에 따른 백기사’ 역할을 하기 위한 것이란 해석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KCGI는 입장문을 통해 “델타항공이 한진그룹의 장기적 성장가능성을 인정해 한진칼에 투자를 결정한 것에 환영의 뜻을 보낸다"며 "하지만 이번 투자결정이 단지 총수일가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것이라면 이는 델타항공이 그동안 쌓아온 명예와 스스로의 원칙을 위배하는 것이고, 한진그룹과 별도 이면합의에 따라 한진칼 주식을 취득한 것이라면 한국의 공정거래법,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CGI는 "한진그룹이 글로벌 항공사 대비 높은 비효율성을 제거하고, 경영 투명성을 세계 표준(global standard)에 맞게 강화할 수 있도록 동료 주주로서 감시와 견제 역할을 함께할 것을 제안한다"며 ”델타항공이 KCGI와 함께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불법이나 편법 행위에 글로벌 수준의 준법감시(compliance)를 적용하도록 공조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KCGI이 조만간 반격에 나설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한진가에 유리해진 상황은 맞지만, 경영권 분쟁이 끝났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것이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취득으로 조원태 회장 측이 KCGI와의 지분 경쟁에서 좀 더 유리해졌으나, 승리를 확정지었다고 볼 수는 없다”며 “여전히 소액주주의 지분이 많아 KCGI 측도 추가 지분 취득을 통한 반격이 가능하고, 기타 변수들도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