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박준식 위원장 "4차 회의서 최저임금 최초안 제시...결정단위 논의도"

세종정부청사에서 최저임금위 '제3차 전원회의' 개최
"양측간 열띤 토론 벌어져…나름 의미있는 대화 진행"
"올해 최저임금 심의 해볼만 해"…강한 자신감 내비춰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21:54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0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19일 세종정부청사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전원회의'는 내년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노사간 입장을 듣는 선에서 일단락됐다.

최저임금 결정단위를 시급으로만 할지 월급을 포함할지 여부와 노사 양측의 최저임금 최조안 제시는 오는 25일 열리는 '제4차 전원회의'에서 결론을 내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준식 위원장은 이날 저녁 끝게까지 이어진 전원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양측간 열띤 토론이 있었고 진솔한 입장을 듣는 계기가 됐다"면서 "첫 번째 모임으로서는 나름 의미있는 대화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가운데)이 19일 세종정부청사 최저임금위 전원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19 [사진=뉴스핌DB]

이어 "먼저 보고 안건으로 제2차 전원회의 결과, 전문위원회 심사결과, 공청회 그리고 현장 방문 결과를 보고받고 내용을 접수했다"며 "실태 생계비 분석과 최저임금 적용 효과, 임금실태분석을 포함해서 전문위원회에서 심사한 연구용역 결과를 분석하고 토론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또 "의결 안건 중 가장 먼저 최저임금 결정단위에 대한 토론이 있었는데 결론을 내리지 못한채 다음회의에서 추가적인 논의를 하기로 마무리했다"면서 "결정단위에 이어 논의 예정이었던 사업종류별 구분문제라든지 업종별 차등적용, 최저임금 수준에 대한 논의는 제4차 전원회의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노동계는 고용노동부가 고시한대로 최저임금 시급과 시급을 월로 계산한 월 환산액을 표기하자고 주장했고, 경영계는 월 환산액 없이 시급으로만 표시하자고 주장했다. 시급으로만 표기할 경우 주 15시간 이상 일할 경우 받을 수 있는 주휴수당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의식한 것이다.   

특히 박 위원장은 올해 최저임금 심의에 대해 "해볼만 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저로써는 노사위원들이 굉장히 진지하게 논의에 임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보다 오랬동안 위원회 참여하셨던 원로 위원분들의 좋은 경험을 기초해 회의 진행이 오래걸렸지만 지혜롭게 마찰없이 도와주신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원장으로써 6월 27일 법적으로 주어진 기간이 있는데 위원회가 지켜야할 가장 기본적인 책무라고 생각한다"면서 "전국민의 관심이 집중돼 있는 현안에 대해 무한적 지연시키거나 무성의하게 다루는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법과 절차를 잘 준수하는게 위원들이 해야할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생각. 의원장으로서는 최선을 다하겠지만 결과는 어떻게 될지 지켜보겠다.

한편, 이날 3차 전원회의는 공익위원,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각 9명씩 총 27명의 위원 중, 공익위원인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혁신성장연구본부 연구위원, 근로자위원인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 등 2명을 제외한 총 25명이 참석했다.     

제4차 전원회의는 25일 오후 3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