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4월 대중국 수출 2000만달러 넘어…최대 수출품은 손목시계

"2017년 대북 제재 이후 최대치 기록"
"지난해 8월부터 수출 늘어나는 추세"
시계 부품 들여와 완제품으로 수출 방식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4:5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지난 4월 북한의 대(對)중국 수출액이 일련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가 본격 가동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1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최근 국제무역센터(ITC)가 발표한 수출입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4월 한 달 동안 북한은 중국에 2226만2000달러 어치의 물품을 수출했다.

북한 신의주와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를 잇는 '조중친선다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는 지난 2017년 12월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 결의 2397호의 유예기간이 끝난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많은 액수다.

또 전달 수출액인 1621만달러 보다 37% 증가한 수치다. 전년도 같은 기간의 1177만달러와 비교해서도 2배 가량 늘어난 것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2월 대중 수출액 942만달러로 사실상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같은 해 3월 1237만달러, 6월 1071만달러 등 대중 수출액이 대체로 월 1000만달러 수준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해 8월부터 다시 수출이 늘기 시작했고 11월, 12월 각각 2004만달러와 2146만달러를 기록했다.

아울러 북한의 최대 수출품은 손목시계 제품으로 확인됐다. 지난 4월 북한은 총 851만1000달러어치의 손목시계를 중국에 수출했다. 지난 3월에는 439만달러, 대북제재가 본격화하기 이전 시점인 지난해 1월에는 125만 달러였다.

VOA는 "손목시계의 수출 증가가 4월의 전체적인 대중 수출액을 높이는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최근 북한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품목으로 지정된 섬유제품이나 석탄 등 광물 대신 우회로로 시계 수출을 늘리고 있다. 특히 시계 부품을 중국으로부터 들여와 완제품으로 돌려보내는 전형적인 주문자생산방식(OEM) 형태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