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의도적 노출 아냐,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

  • 기사입력 : 2019년06월18일 08:2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8일 0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으로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적극 해명에 나섰다.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레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OGN '게임돌림픽2019:골든카드'에 참석,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속 인기 캐릭터 아리 의상을 선보였다.

[사진=게임돌림픽 공식 페이스북]

조현은 구미호 캐릭터인 아리를 표현하기 위해 수영복을 연상케 하는 타이트한 의상에 고양이 귀와 꼬리를 달고 가터벨트를 착용했다.

그러나 조현의 사진이 공개된 후, 노출이 과하다며 선정성 논란이 일었다. 보디수트 같은 의상으로 인해 상반신과 하반신의 노출이 부각됐기 때문.

이에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의도적인 노출이 아닌,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다. 과한 해석은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조현이 착용한 코스프레 의상은 주최 측이 준비했으며 상호 협의 하에 착용했다.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논란 속에서 조현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 내리고 있다. 소속사 해명에도 조현의 의상을 둘러싼 대중의 갑론을박 역시 이어지고 있다.

슈퍼주니어 김희철, 신동이 진행을 맡은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는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 스타들의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로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