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연금개혁 반대', 브라질에서 대규모 총파업

  • 기사입력 : 2019년06월15일 09:02
  • 최종수정 : 2019년06월15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브라질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총파업과 시위가 주요도시에서 벌어지고 있다. 재정적자를 줄이기 위해 정부가 연금개혁에 나서자 이에 대한 반대가 교육과 노동 등 사회전반에 대한 반대시위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앙단일노조 등 대형 노동단체들이 주도한 총파업에는 산업별 노조와 좌파 성향의 정당과 사회단체, 학생단체 등이 수만 명이 참여해 도심 거리를 가득 메웠다.

이번 파업은 정부가 재정 부채를 줄이기 위해 연금 수령 연령을 높이고 납부기간을 늘리는 개혁을 추진하자, 하위 소득층에 어려움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상파울루, 리우데자네이루 등 대도시의 시내버스와 지하철은 운행이 일부 중단되고 출근길 혼잡을 빚었다. 모든 은행은 문을 닫았고 일부 학교들은 휴업에 들어갔다.

고속도로가 시위대에 점거돼 차량 통행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물류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졌다.

한편, 지난달에는 정부의 개혁과 부패 수사 확대 등에 지지를 표명하는 대규모 친정부 시위가 개최되기도 했다. 정부의 개혁추진을 두고 친정부 시위와 반정부 시위가 잇따르면서 사회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14일(현지시간) 자이나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대규모 총파업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2019.6.14.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