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1보] 트럼프 "중국 관세 충격 피하려고 환율조작"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22:1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22: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위안화 환율 조작을 주장했다.

그는 14일(현지시각)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관세 충격을 피하기 위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회담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참석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며 "무역 협상은 궁극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