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한 시대와 이별’ 故 이희호 여사, DJ 곁에 잠들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7:3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가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안장됐다. 이로써 이 여사는 ‘영원한 동지’ 김 전 대통령과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오전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마친 뒤 고인이 살았던 동교동 사저를 경유했던 운구행렬은 오전 9시30분, 묘역인 서울 국립현충원에 도착했다. 현충원 내 현충관에서 진행된 추모식은 2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추모식에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을 비롯해 장례위 상임고문을 각각 맡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5당 대표와 의원 다수가 참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사에서 “우리는 시대의 위대한 인물을 잃었다”는 말로 고인을 애도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추도사를 통해 “이희호 여사는 시대를 앞서갔던 선구자이자 시대의 흐름을 읽어냈던 지도자셨다”며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제 영원한 동행을 해온 동지였던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길 바란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여성 인권 증진과 평등 사회를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을 조명하며 “이 여사의 삶은 그 자체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다. 일평생 오롯이 민주주의와 인권 수호의 길을 걸으셨던 이 여사의 영전에 깊이 머리 숙여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 여사가 실린 운구 차량은 추도식을 마치고 이날 오전 10시50분께 현충원 안쪽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에 도착했다. 묘역 앞에서 간단한 예배를 마친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 바로 옆에 안장됐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