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오만 해상 유조선 피격 소식에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4:2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오만과 이란 인근의 호르무즈 해협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으로 지정학적 긴장감이 확대하면서 유가는 상승 압력을 받았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14달러(2.2%) 오른 52.28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8월물은 1.34달러(2.2%) 상승한 61.31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소식에 상승 흐름을 보였다. 미국 정부는 이번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 정부가 정보와 무기의 종류, 공격에 필요한 전문성을 검토한 결과 이란이 이번 공격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중동 지역의 긴장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5년 이란 핵협정에서 탈퇴한 이후 고조되는 분위기다. 트럼프 정부는 이란에 강도 높은 경제적 제재를 부과했다. 이전에 발생한 공격의 배후라는 의혹을 부인해 온 이란은 신경전에 겁먹지 않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리포 오일 어소시에이츠의 앤디 리포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유조선 소유자들이 선박을 빌려주지 않고 보험회사들이 피해액 보상을 거부할 수 있다는 사실이 공급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어게인 캐피털의 존 킬더프 파트너는 “이것은 한 달간 두 번째 공격”이라면서 “보험 위험 분담금을 증가시킨다”고 지적했다.

인포마 이코노믹스의 마셜 스티브스 에너지 시장 애널리스트는 투자 전문 매체 마켓워치에 “석유 및 화학제품 유조선에 대한 공격은 (오늘) 분명히 주요 동인”이라면서 시장이 미국과 이란의 교착상태에 따른 중동 지역의 긴장감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국들이 하루 120만 배럴의 감산 정책을 연장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유가를 지지한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주요 OPEC 회원국들은 이미 감산 연장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러시아 측도 감산의 타당성에 무게를 실었다.
 

WTI 선물.[차트=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