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조용준의 콘비벤시아 스페인] 알람브라의 추억②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많은 사람들이 스페인을 찾는다. 저마다 이유는 다르다. 그저 이국적 풍광이 좋아서일 수도 있고,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에 이끌릴 수도 있다. 스페인의 음식과 플라멩코, 투우도 매력적이다. 그런데 우리는 과연 스페인을 얼마나 알고 가는 것일까. 우리는 지금 스페인이 '혼혈의 나라'라는 사실을 곧잘 망각한다. 스페인이야말로 기독교와 이슬람 문화의 혼혈로 이뤄진 나라다. 이 사실을 무시한 채 들여다보는 스페인은 겉껍데기일 따름이다. 스페인 문화의 기저에 있는 '콘비벤시아', 즉 관용과 화합의 정신을 모른다면, 사실상 올바른 스페인 읽기는 실패한 것이다. 콘비벤시아 스페인. 그 기층문화의 세계로 걸어들어가보자.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의 이해를 돕기 위해 잠깐 무슬림 왕조들의 이베리아 반도 지배사를 간략하게 정리할 필요가 있다. 우마야드 왕조의 무어인들이 이베리아 반도에 첫 발을 디딘 711년부터 그라나다가 함락당한 1492년까지 781년 동안 크고 작은 왕조들이 명멸을 거듭했기에 대략이나마 그 역사를 파악해야 여기서 말하는 이야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세비야 대성당의 히랄다 탑은 이슬람 알모라비드 왕조가 남긴 유산이다. 레콩키스타 이후 탑 위에 기독교식 종탑을 새로 얹은 것이다.

711년은 우리나라로는 통일신라 성덕왕 때다. 우마야드 왕조의 이베리아 점령세력은 이후 코르도바에 도읍을 정하고 300여 년간 번영을 이룬다. 그러나 알 하캄 2세를 끝으로 왕조가 무너지고 여러 개의 군소왕국(타이파·Taifa)으로 나뉘는데, 그 때가 1031년이다.

카스티야와 아라곤 왕국을 주축으로 한 기독교 군대가 점차 세력을 키워 남하하면서 1085년 톨레도가 함락되자 다급해진 세비야의 세 번째이자 마지막 에미르 무함마드 이븐 압바드 알 무타미드(Muhammad Ibn Abbad Al Mutamid, 1040~1095)는 1086년 북아프리카 모로코와 알제리 일대를 점령하고 있던 알모라비드(al-Moravids)왕조(1061~1149)에 구원을 청한다.

군대를 이끌고 온 알모라비드의 지배자 유수프 이븐 타쉬핀(Yusuf ibn Tashfin, 1006~1106)은 톨레도 점령으로 기고만장해 있던 레온-카스티야 왕국의 알폰소 4세의 군대를 대파했다. 그러나 전투에서의 손실과 타이파 왕국들의 종교적으로 나태한 모습에 실망해 자신들의 본거지인 마라케시(Marakesh)로 돌아간다.

매우 신실했던 그는 이베리아 반도의 타이파 왕국들이 이슬람 율법에 게으른 사실이 몹시 못마땅했다. 그래서 1090년 재차 쳐들어와 세비야를 점령하고 알 무타미디를 내쫓은 다음 무슬림을 결집시켰다. 그리고는 위쪽으로 밀고 올라가 기독교왕에게 빼앗긴 사라고사, 발렌시아, 리스본 등을 탈환하고 기존의 소왕국들까지 모두 정복해 이베리아 반도에 새로운 알모라비드 왕조를 세웠다.

위에서 유수프 이븐 타쉬핀의 괄호 안 출생과 사망 시기를 자세히 본 사람은 알았겠지만, 그는 무려 100세까지 살았다. 평균 수명이 40세를 넘기기도 힘들던 11세기 유럽에서 거의 불가능한 나이다. 독실한 신앙심과 지칠 줄 모르는 정복욕의 결과가 아닌 듯싶다. 안달루시아에서 가장 높은 세비야 대성당의 유명한 히랄다 탑(Torre de la Giralda)도 이 알모라비드가 남긴 위대한 유산이다.

그렇지만 알모라비드의 전성기는 그리 길지 않았다. 같은 북아프리카에서 새롭게 등장한 알무와히드(al-Muwahhidun) 왕조(1130~1269)에게 북아프리카 및 이베리아 지배의 바통을 넘겨주는데, 알무와히드 역시 1212년 이베리아 반도의 운명을 가른 저 유명한 라스 나바스 데 톨로사(Las Navas de Tolosa) 전투에서 아라곤, 카스티야, 나바레, 포르투갈 4개국의 기독교 연합군에게 대패한다.

알람브라 궁전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알바이신 지역. 처음에는 이곳에 성이 있었다.

이 패배로 코르도바, 세비야 등이 차례로 함락되고, 당시 코드로바에 거주하던 일명 ‘붉은 수염’ 무하마드 이븐 알 하마르 이븐 나스르라는 인물이 자신을 따르는 군대를 이끌고 도주한다. 그는 페르디난드 왕과 그의 동맹군들의 공격을 피해 코르도바와 그라나다 사이에 있는 하엔(Jaén)으로 도망쳤다가 거기서 다시 자동차로 한 시간 거리의 그라나다까지 퇴각해 알바이신 지역에 자리를 잡는다.

당시 알바이신 지역에는 시리왕조의 성과 왕궁이 남아 있었으나 방어에 취약해 건너편에 절벽으로 둘러싸인 사비카 언덕, 즉 바디스(Bādis) 왕궁 터에 새로운 거처를 마련하고 나스리드(Nasrid) 왕조를 세운 다음 새로운 궁전을 짓기 시작했다. 그것이 1238년이었다.

알람브라는 자연 친화적이라는 점에서도 커다란 미덕을 가진다.

그러니 그라나다는 번번이 기독교 왕들에게 밀린 이슬람 군주들이 도망쳐 자리를 잡고 성채를 쌓아올리기를 거듭한 참 묘한 땅이다.

이렇게 초라하게 시작한 왕궁에서 약 4만명이 거주할 일련의 궁전도시를 건설한 사람은 나스리드 왕조의 일곱 번째 지배자 유스프(Yusuf) 1세(1318~1354)와 아버지의 요절(36세)로 열여섯 나이에 왕위를 승계한 유스프 맏아들 마호메드(Mahommed) 5세(1338~1391)다.

알람브라의 백미로 오래 전인 194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일찌감치 등재된 나사리에스 궁전(Palacio Nazaries)도 이 때 처음 지어져 이후 여러 번 늘리고 보수해 지금의 형태가 됐다.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역사이고 사람 이름도 어려워서 쉽게 파악이 되지 않을 터, 알람브라 궁전 관련 역사를 다시 정리해보면 아래 표와 같다.


조용준 digibobos@hanmail.net

작가 겸 문화탐사 저널리스트. 전 동아일보 기자, <주간동아> 편집장. <유럽 도자기 여행> 시리즈, <펍, 영국의 스토리를 마시다> 등 다수 저서 출간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