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비와이, 비아이 '마약 의혹' 오해에 해명…"저는 비와이, 마약은 인생에서 본 적도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0:2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10: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래퍼 비와이가 아이콘 비아이와 비슷한 활동명으로 인한 오해에 해명했다.

12일 비와이는 인스타그램에 "저는 ‘비와이’입니다"라며 "마약이란 것을 제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고 적었다. 이어"마약 하지 말자 얘들아. 건강한 게 멋진 거다"는 글을 덧붙였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앞서 비와이는 마약 구매, 투약 의혹에 휩싸인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와 활동명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곤욕을 치렀다. 일부 네티즌들은 비와이가 마약을 한 것으로 오해해 악성댓글을 달기도 했다.

하지만 비아이와 비와이를 착각한 네티즌들에게 비와이가 직접 해명하며 '마약 의혹'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이날 한 매체는 비아이와 지인이 나눈 2016년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경찰이 마약 구매 정황을 확인하고도 부실수사를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비아이는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며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을 부인하고 소속팀 아이콘에서 탈퇴했다. YG는 비아이의 팀 탈퇴와 함께 전속계약을 해지한 사실을 알리고 대중에 사과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