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LG, 1인 가전도 '맞춤형' 더해 ‘프리미엄’으로

LG 오브제, 삼성 비스포크 등..소형 프리미엄 브랜드 론칭
소형 프리미엄 가전으로 ‘구세주’ 가전사업 수익 높이는 게 목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7:0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가전업계가 1인 가구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인 가구를 위한 소형 가전에 ‘맞춤형’이라는 가치를 더해 프리미엄 브랜드를 경쟁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양사 모두 최근 가전사업부가 전사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그만큼 사용주기가 긴 기존 생활가전의 성장한계를 극복하고 소형 프리미엄 가전으로 수익성을 높여 ‘캐시카우’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가전업체들이 1인 가구를 위한 소형 가전을 속속 선보이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고급화’ ‘개인화’로 차별화에 나섰다.

먼저 1인 가구용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보인 건 LG전자다. LG전자는 지난해 11월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구 가전을 표방하는 ‘LG 오브제’를 론칭했다.

LG전자가 국내 판매를 시작한 융복합 가전 'LG 오브제'. 가전과 가구를 결합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사진=LG전자]

LG전자의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는 오브제 외에도 ‘시그니처’, ‘시그니처 키친스위트’가 있다. 오브제는 다른 두 브랜드와 달리 개인별 특화가 가능한 1인 가구용 가전이라는 게 특징이다. 송대현 H&A사업본부장은 지난 3월 기자간담회에서 시그니처와 오브제의 차이점에 대해 “시그니처가 디자인과 성능을 최고급화 시킨 프리미엄 브랜드라면 오브제는 1인 가구, 원룸, 나만의 공간에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도 지난 4일 맞춤형 가전시대를 위한 생활가전 사업의 새로운 비전으로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 PRISM)’을 발표했다. 그 첫 번째 결과물은 주문제작이라는 의미를 담은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다.

삼성전자는 소비자 취향에 디자인을 바꿀 수 있는 냉장고 '비스포크'를 새롭게 선보인다. [사진=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는 모듈 형태로 돼 있어 필요에 따라 1도어에서 4도어까지 제품을 선택하거나 추후 확장할 수 있고 색상과 재질도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연내 프로젝트 프리즘 가전을 2~3개 더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가 경쟁적으로 1인 가구용 프리미엄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제품 교체주기를 앞당기고 시장을 키워 각 사의 ‘구세주’로 떠오른 가전사업부의 수익성을 지키기 위해서다. 각 사의 영업이익에서 가전사업부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1분기 최고점을 찍었다. 삼성전자에서 가전사업을 담당하는 CE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93% 성장하며 사업부 중 유일하게 실적이 늘었다. LG전자의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도 지난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가전제품은 평균수명이 길기 때문에 꾸준히 이 같은 성장폭을 유지하리라 장담하기 어렵다. 스마트폰의 교체주기가 평균 2년인 데 반해 냉장고, TV와 같은 대형가전은 최장 10년까지도 사용하곤 한다. 실제로 지난 4일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부문 사장은 “냉장고 사용 주기가 보통 10년인데 그동안 집안 인테리어나 가족 구성원은 달라져도 냉장고는 안 바뀐다”며 이 같은 고민을 드러냈다. 반면 비스포크는 색상, 소재를 교체하고 구성을 추가하는 식의 추가 소비가 가능해 기존보다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는 계산이다.

삼성전자의 비스포크와 LG전자의 오브제 브랜드는 모두 ‘경제력 있는’ ‘1인 가구’를 타깃으로 한다. 하지만 1인 가구를 겨냥한 소형가전들이 프리미엄화 되면서 실제 소비층은 1인 가구보다 경제력에 방점이 찍히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현장에서는 LG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LG시그니처와 LG오브제의 소비자가 많이 겹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대표적으로 LG오브제의 소형 냉장고 같은 경우 프리미엄 브랜드 수요층이 화장품 냉장고와 같이 ‘세컨드 가전’으로 방에서 사용하기 위해 구입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