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이희호 여사 조문단 관련 北 통보는 아직"

"北 조문단 방남 시, 필요한 지원은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아직 북측으로부터 관련 통보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어제(11일) 고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 요청에 따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부음을 북측에 전달했다"며 "(이외에) 아직까지 새롭게 알려드릴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부음 전달 시 북측의 반응이 있었냐'는 질문에 "남북 간에 오가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말하기는 어렵다"고만 답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그는 '조문단 방남이 있을 시 정부의 지원 절차'에 대한 이어지는 물음에는 "예단해서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다만 예전 사례를 보면 여러 가지 국내 법 절차가 있고, 또한 장례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정부가 필요한 지원은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희호 여사의 부음에 아직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관영 매체들도 12일 오전 11시 현재까지 조전을 띄우지 않았다.

그러나 외신과 일부 국내 언론을 통해서 북한이 곧 조문단을 파견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고, 이희호 여사가 생전에 김정일 국방위원장 장례를 직접 조문한 사례도 있어 북한이 '성의있는 조문'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한편 북한은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시 조문단을 서울에 파견했다. 당시 조문단은 김기남 당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영건 통일전선부장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2박3일 간 머물며 김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하고, 청와대를 방문해 이명박 대통령과도 면담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