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5월 중국 수출 1.1% 증가, 예상치 상회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1:3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미·중 통상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의 5월 수출 규모가 예상치를 웃도는 상승세를 보였다. 또 수입 규모도 당초 전망을 넘어서는 하락폭을 기록했다.

중국 해관총서(海關總署, 세관)에 따르면, 중국 5월 수출규모는 동기대비 1.1% 증가하며, 당초 예상치(-2.7%)를 크게 웃돌았다. 또 수입 규모는 전년비 8.5% 하락하면서 전망치(-3.5%)를 빗나갔다. 이 같은 수치는 2016년 8월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이로써 중국의 5월 무역수지는 416억 5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더불어 올 5월까지 중국의 대미 수출 및 수입 규모는 동기대비 각각 3.2%, 25.7% 감소한 1조 900억 위안, 3352억 위안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 규모는 전년비 11.9% 늘어난 7506억 위안을 기록했다.

수출입 컨테이너 [사진=블룸버그]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