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설전 끝? SNS 중단 이재웅...타다 "'프리미엄' 준비에 집중"

서울개인택시조합·김경진 의원 "타다 불법성 조사해야"
타다측 "불법성 없다는 결론...타다 프리미엄에 집중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7:18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2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에 대한 서울개인택시조합,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 등의 퇴출 요구가 이어지는 가운데 타다측은 별도 대응 없이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 준비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메세지로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정호 네이버 공동창업자 등과 설전을 벌인 바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 역시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중단하며 논란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5일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측은 지난 4일과 5일 서울개인택시조합과 김경진 의원이 제기한 불법성 의혹 등에 대해 "경찰측에서 불법혐의 없다는 결론이 나온 만큼 이와 관련해선 현재까지 별도 대응을 검토하고지 않고 있다"며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 준비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 별관 앞 인도에서 타다 서비스 중단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2019.05.02 leehs@newspim.com

택시업계의 타다 퇴출요구에 대한 개인 의견을 페이스북 계정에 올리면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등과의 설전을 촉발한 이 대표는 지난 27일 올린 "페북 중계를 자제해달라"는 글을 마지막으로 페이스북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SNS상에 올린 글이 예상보다 큰 관심이 몰리고 논란으로 불거지면서 심적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와 최 위원장은 지난달 22일과 23일 "출마하시려느냐" "무례하고 이기적이다" 등의 날선 비판을 서로 주고받은 바 있다.

네이버 공동창업자인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의 "서민은 개인택시 면허 취득 기준에 맞는 무사고 이력을 쌓은 뒤 1억원을 들여 면허를 사야 하고, 우버같은 외국계나 대기업은 아무런 면허권 취득이나 투자 없이 앱이나 하나 만들어서 영업을 하면 되는가"라는 지적엔 "오독이다. 분담금을 내던 면허를 사던 그것만으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므로 복합적인 정책이 결정돼야 개인택시가 잘 연착륙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취지"라고 반응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21일 '타다 프리미엄' 론칭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이재웅 쏘카 대표. 2019.02.21 mironj19@newspim.com

한편, 타다측은 논란을 뒤로하고 현재 시범서비스 중인 자사의 새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 준비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타다 프리미엄'은 지난해 출시 한 ‘타다 베이직’의 서비스 매뉴얼을 기반으로 한 준고급 택시다. 운행에 택시면허를 이용하는 구조로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하다.

요금 수준은 타다 베이직에 비해 30% 정도 높은 수준으로 책정되며 타다 베이직과 마찬가지로 탄력요금제가 적용된다. 구체적 요금제는 참여 택시기사들과의 협의로 마련될 예정이다. 서비스는 이달 중 정식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타다측은 지난 2월 열린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연내 전국 1000대 운행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