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中, 포드 창안 합작사에 ‘반독점법 위반’ 벌금 278억원 부과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2:27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2: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 규제 당국이 미국 포드자동차의 중국 합작 법인인 창안 자동차그룹에 반독점법 위반을 이유로 1억6280만위안(약 277억59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5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베트남 하이즈엉성(省) 하이즈엉에 있는 포드 자동차 공장에서 한 남성이 근무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은 홈페이지에서 포드·창안 합작사가 2013년부터 중국 충칭시에서 자동차 최저 재판매가격을 책정해 대리점의 가격 책정 자유를 빼앗았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중국 당국이 포드 중국 합작 법인에 부과한 벌금은 지난해 충칭에서 기록한 합작법인 판매 총 금액의 4%에 맞먹는 규모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