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신차 연비 30% 개선 요구...EV 보급 위해 규제 강화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3:52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가 2030년까지 신차의 평균연비를 2016년 대비 30% 개선할 것을 의무화할 방침이라고 4일 지지통신 등이 보도했다.

일본은 2030년 전기자동차(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V) 차량의 보급 비율을 20~30%까지 확대할 목표를 내걸었으며, 연비 규제 강화를 통해 목표를 조기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경제산업성과 국토교통성은 3일 오는 2030년 휘발유 1리터당 평균주행거리를 25.4㎞로 설정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2016년 기준 19.2㎞에서 약 32%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현행 기준은 2020년 1리터당 주행거리를 20.3㎞로 높여, 2009년 대비 24.1% 개선할 것을 의무화한 것이었다.

올해 안에 이러한 내용들을 담아 정성령(政省令, 정부의 각 대신이 발표하는 행정상의 명령)을 개정할 방침이다.

새로운 연비 규제는 기존 휘발유 차량은 물론 EV와 PHV도 적용 대상이다. 주행에 필요한 전력을 만들 때 이산화탄소(CO2) 등의 배출을 동반한다고 보고 전력소비 비율을 명시할 것을 요구했다.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일본의 2017년 신차판매에서 차지하는 EV와 PHV 비율은 합계로 1%를 약간 웃도는 정도이다.

일본 정부는 연비 규제를 통해 환경에 대한 부담이 적은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의 개발과 보급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 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친환경 자동차 전시회 'EV(Electric Vehicle)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관람객들이 닛산 리프 전기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