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런닝맨' 자막, 고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희화화 논란…SBS " 희화화 의도 전혀 없다" 해명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4:5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런닝맨' 측이 부적절한 자막으로 고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해명했다.

지난 2일 방송한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국내 팬미팅-런닝구 프로젝트'의 굿즈 제작 레이스에 나선 멤버들의 활약이 펼쳐졌다. 다만 전소민이 김종국의 말에 사레가 들린 듯 기침하는 과정에서 뜬 자막이 논란이 됐다.

[사진=SBS 런닝맨]

당시 뜬 자막은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들림'이었다. 논란이 일자 3일 SBS 측은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썼으며 관련 사건에 대한 어떤 의도도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만 불편하셨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자막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떠올리게 하며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됐다. 지난 1987년 대학생이었던 박종철이 고문을 견디지 못하고 남영동 조사실에서 사망한 것을 두고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하고 치자 억 하는 소리를 내며 죽었다'고 해명, 공분을 샀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