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 > 인사

KIC, 리스크관리본부장에 유창호 前 한은 전북본부장 선임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3:05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유창호 전 한국은행 전북본부장이 한국투자공사(KIC) 리스크관리본부장에 선임됐다.

유창호 신임 한국투자공사 리스크관리본부장(Chief Risk Officer) 겸 부사장. [사진 = 한국투자공사]

KIC는 신임 리스크관리본부장(Chief Risk Officer) 겸 부사장에 유 전 본부장을 임명했다고 3일 밝혔다.

유 신임 부사장은 1988년 한국은행에 입행, 국제국과 뉴욕사무소, 세계은행(World Bank) 그리고 외자운용원 등에서 활동한 국제금융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한편 유 부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2년까지 3년이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