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르포] 입국장 면세점 가보니…"편리한데 상품구색 아쉬워요"

명품·담배 없고 주류 향수 화장품 액세서리 위주 구성돼
한도 최고가 상품은 599달러짜리 골프채, 명품 시계 없어
국산제품 우선 공제… 민속주는 비과세 해외양주 과세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1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종도=뉴스핌] 박준호 기자 =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이 개장한 31일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수하물 수취구역에서 짐을 찾던 여행객들이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에스엠면세점으로 모여 들었다.

매장 앞줄에는 명품·담배 대신 국산 화장품과 넥타이가 이들을 반겼고,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운 주류 매대도 위스키를 구경하는 고객들로 북적였다.

31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면세점 3개소가 일반에 공개됐다. 제1터미널 수화물 수취구역 동·서편에는 에스엠면세점이 운영하는 매장이 각각 190㎡ 규모로 들어섰고, 제2터미널에는 수취구역 정중앙에 326㎡ 규모의 엔타스면세점이 문을 열었다.

31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입국장 면세점이 문을 열었다. 고객들이 에스엠면세점에서 면세품을 구입하고 있다.[사진=뉴스핌]

이제 입국 심사대를 통과한 여행객들은 수하물을 찾거나 기다리는 동안 입국장 면세점에서 쇼핑을 즐길 수 있다. 출국할 때 시간에 쫓겨 미처 못 산 상품도 여유롭게 구경할 수 있다. 이날도 개장 직후 선글라스·화장품 등을 구경하는 여행객으로 좁은 매장이 순식간에 가득 찼다.

오사카에서 여행을 마치고 귀국한 나성씨는 “출국할 때 시간에 쫓겨 못산 선글라스를 귀국길에 살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분이 좋다”며 “기존에는 여행 내내 면세품을 들고 다녀야 했는데 앞으론 구매하고 곧장 집으로 가면 되니 편리하다”고 말했다.

입국장 면세점의 주요 판매품목은 주류·향수·화장품 등이다. 무게와 파손 위험으로 여행지에서 들고 다니기 버거웠던 주류 상품의 경우 매장의 절반을 가득 채울 정도로 비중을 높였다.

에스엠면세점의 경우 에스티로더, 크리니크, 랩시리즈는 물론 설화수·후·오휘 등 국산 인기 화장품 브랜드를 선보였다. 발렌타인·로얄살루트 등의 양주와 선글라스와 넥타이 등 패션잡화와 건강기능식품도 구색을 갖췄다.

엔타스면세점도 어퓨·미샤 등 중저가 화장품과 국내 중소기업 제품 위주로 매장을 꾸몄다. 아이코스·릴 등 전자담배 기기를 판매하는 코너도 구석에 차렸다.

이달호 엔타스면세점 점장은 “내국인 선호 브랜드와 외국인들이 찾는 토속주·홍삼 등으로 상품 구색을 꾸렸다”며 “에스티로더, 클리니크 같은 해외 화장품 브랜드도 입점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의 1호 고객으로 선정된 나성(여·30대)씨가 레이밴 선글라스를 구매하고 있다.[사진=뉴스핌]

그러나 북적이는 매장 안을 둘러보다 이내 빈손으로 발길을 옮기는 고객들도 적지 않았다.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하려고 면세점을 찾았다는 강미선씨는 “사려고 했던 물건이 없었다. 사람에 비해 상품수가 적었고, 사기에는 애매해 구경만 했다”고 말했다.

입국장 면세점의 흥행 우려는 꾸준히 나오고 있다. 우선 과일 등 검역대상 품목과 담배는 제외됐다. 특히 담배의 경우 출국장면세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인기품목이지만, 불법 되팔기의 우려가 있어 판매 품목에서 제외됐다.

100만원이 채 안 되는 면세 한도도 고객들의 불만이다. 입국장 면세점 구매한도는 내외국인 구분 없이 600달러다. 내국인의 경우 출국장과 더해 3600달러까지 상품을 구매할 수 있지만, 면세 혜택은 합산 600달러까지만 적용된다. 주류는 400달러 이하 1병, 향수는 60㎖ 이하의 제품만 면세가로 구매할 수 있다.

사업자 역시 개당 600달러가 넘는 제품은 아예 팔 수가 없다. 그래서인지 고가의 가방이나 시계 같은 제품들은 아예 찾아볼 수가 없었다. 입국장 면세점서 가장 고가의 상품은 엔타스면세점에서 판매하는 599달러짜리 골프채다.

31일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문을 연 에스엠면세점 앞이 북적이고 있다. [사진=뉴스핌]

또한 국산 제품에 대해 우선공제가 이뤄진다. 출국장 면세점에서 600달러짜리 해외명품지갑을 사고, 귀국길에 입국장면세점에서 600달러어치 국산 화장품을 구매했다면 해외 지갑에만 세금을 부과하는 식이다. 주류도 국산 토속주가 우선 면제처리 되고 해외 양주는 과세된다.

정부는 여행을 마친 고객이 출국 때 사지 못했던 무거운 주류나 간단한 기념품을 사가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개장식 행사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는 "귀국 때 해외 면세점에서 구매했던 것을 국내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해외 소비가 국내로 전환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국제수지도 약 347억원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입국장 면세점까지 고객들의 구매 여력이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우선 입국장 면세점은 출국장 면세점보다 매장 면적도 협소하고 유치 브랜드의 다양성도 떨어진다. 이미 국내 인터넷면세점과 출국장 면세점, 해외에서 면세한도를 채웠다면 굳이 과세를 감수하고 귀국길 추가 구매에 나설 동기가 현저히 낮아진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홍 부총리는 “면세한도는 이미 2014년도에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올린바 있다"면서도 "입국장 면세점 운영이 시작된 만큼, 올해 매출 동향을 보면서 면세한도 상향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스엠면세점은 입국장 면세점 운영 첫 해인 올해 남은 7개월간 매출 300억원이 목표다. 사업이 안정화되면 연간 7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엔타스면세점의 경우 오픈 1년간 367억원의 매출 목표를 세웠다.

31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입국장 면세점이 문을 열었다. 고객들이 에스엠면세점에서 면세품을 구입하고 있다.[사진=뉴스핌]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