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검블유' 임수정·이다희·전혜진이 그리는 일과 사랑…"오해의 소지 NO, 공감 요소 많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5:5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우리에게 익숙한 포털사이트에서 모티브를 딴 새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검블유)’가 베일을 벗었다. 제목부터 독특한 이 드라마는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리며 이 시대 리얼 로맨스를 이야기한다. 

29일 서울 강남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검블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지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수정, 장기용, 이다희, 전혜진이 참석해 드라마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검블유'는 트렌드를 이끄는 포털사이트 안에서 당당하게 일하는 여자 임수정(배타미 역)‧이다희(차현 역)‧전혜진(송가경 역)의 일상을 그린다. 그들의 마음을 흔드는 남자 장기용(박모건 역)‧이재욱(설지환 역)‧차승현(오진우 역)의 리얼 로맨스가 펼쳐진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배우 이다희(왼쪽부터), 장기용, 연출 정지현, 배우 임수정, 전혜진이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열린 tvN 새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9 alwaysame@newspim.com

정지현 감독은 “대본을 4회까지 받아서 읽고, 거꾸로 물어봤다. 작가님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재밌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더라. 저 또한 연출에 있어 재미를 추구하는 드라마를 만드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실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럼에도 그 위에는 판타지가 있다. 현실과 판타지가 섞인 멜로가 인상적인 작품”이라며 타 로맨스 작품과의 차별점을 꼽았다.

이번 작품에는 점유율 52% 포털사이트 유니콘과 점유율 42% 바로가 한판 전쟁을 펼친다. 그러다보니 실시간 검색어 조작에 대한 이야기도 다룬다. 정 감독은 “예민한 부분을 다루는 게 있어서, 실제로 취재가 힘들었다고 알고 있다. 저희가 단순히 알고 있는 점에서 허구로 다가갔다. 작가님의 허구 안에서 나온 이야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임수정은 “각종 이슈가 실시간 검색어에도 올라가는데, 지금까지 봤던 내용이 드라마에 담길 것 같다. 다만 모든 것이 허구다. 저희 드라마를 보면서 한번쯤은 겪어봤던, 봤던 일이 나올 것 같다. IT업계에 비밀스러운 일들을 가볍게 다루고 있다. 시청자들이 몰랐던 부분을 아는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오해를 살 수 있겠지만, 그보단 재미를 주는 부분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배우 장기용과 임수정이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열린 tvN 새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9 alwaysame@newspim.com

이어 “지금 제 나이에서도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꽤 많았다. ‘검블유’가 방영되면, 20대부터 40대까지 많은 연령층에 사랑을 받을 것 같다. 무엇보다 제가 연기한 배타미가 지금까지 드라마에서는 보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임수정은 “자기 일에 있어 목표지향적이고, 성공하고자 하는 성취욕도 크다. 한편으로는 사랑 앞에서는 약한 모습도 보인다. 다른 작품 속 캐릭터와 비슷할 수 있겠지만, 입도 걸걸하고 표현도 거칠다. 반 사전제작인데 현장이 너무 즐겁다”고 만족감을 내비쳤다.

이다희는 “기존에 갖고 있던 이미지가 차갑고 여성스러웠다. 근데 제 내면에는 액션 본능도 있다. 실제 차현과 겹치는 부분이 많아 공감됐다. 수정 언니, 혜진 언니와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기대가 됐다. 세 여자가 드라마를 어떻게 그려갈지 기대가 컸다. 드라마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희 케미가 굉장히 좋다. 여성분들이 좋아할만한 드라마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장기용은 전작 ‘킬 잇’과 ‘나의 아저씨’에서 차갑고 강렬한 인상의 배역을 맡았다. 이번에는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멜로남으로 분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배우 이다희(왼쪽부터), 임수정, 전혜진이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열린 tvN 새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9 alwaysame@newspim.com

그는 “일상생활에서 제가 직접 쓰는 말투가 많이 나온다. 중점을 많이 맞추는 건, 카메라 앞에서 힘을 빼고 제 말투로 연기를 하는 거였다. 이런 게 처음이라 스스로에게도 도전이자 과제”라고 말했다.

작품의 큰 콘셉트는 포털사이트에서 일하는 세 여자(임수정, 이다희, 전혜진)의 이야기다. 여기에 각 주인공들의 러브라인이 작은 주제로 뻗어나간다.

장 감독은 “첫회 예고편 타이틀이 ‘검색어를 조작합니다’다. 가장 임팩트 있는 대사였다. 이걸 편집하고 음악을 깔면서 무슨 색깔이며 장르인지 궁금했다. 확실한 것은 포털 사이트에서 일하는 여자들의 이야기, 그 안에서 피어나는 사랑을 다뤘다. 저희 드라마에서 각 로맨스 라인이 있다. 후반부 작업을 하면서 느낀 건 일하는 여자들의 이야기고, 그 사람들이 하는 러브스토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배우 이다희(왼쪽부터), 장기용, 임수정, 전혜진이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열린 tvN 새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9 alwaysame@newspim.com

드라마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임수정은 “다른 배우들도 모두 연기를 잘하기 때문에 하나의 포인트로 봐주시면 좋겠다.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보시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짚었다. 장기용은 “만약 시청률이 10%가 넘으면 길거리에서 프리허그를 할 것”이라며 공약을 내걸었다.

끝으로 전혜진은 “일과 사랑이 전부인데, 각 나이별로 느낄 수 있는 충분한 공감이 있다. 대사 중 하나인 ‘우리 하루는 검색어로 시작해 검색어로 끝난다’는 게 맞는 것 같다. 좋아할 요소가 많다. 드라마 정말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WWW’는 오는 6월 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