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바람이 분다' 시청률 4.2%…'라이프' 이후 월화극 첫방 역대 2위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09:4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13: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JTBC '바람이 분다'가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시청률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지난 27일 첫 방송한 JTBC '바람이 분다'는 전국 시청률 4.2%(이하 유료가입기준), 수도권 시청률 5.3%를 각각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7 mironj19@newspim.com

이는 비지상파 동시간대 1위 기록으로, 지난해 7월 방송한 '라이프'(1회 시청률 4.8%) 이후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이날 '바람이 분다'에서는 권태가 일상이 된 무심한 부부 감우성과 김하늘이 첫 방송부터 위태로운 결혼 생활을 사실감 있게 그려냈다. TNMS 시청자데이터에 따르면 50대 여성들이 가장 많이 시청해 시청률이 5.8%까지 상승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