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바람이 분다', 김하늘·감우성이 선보이는 '멜로'…"단순 알츠하이머? 예측은 NO"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15:4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멜로 장인 김하늘과 감우성이 ‘바람이 분다’를 통해 조금은 색다른 멜로를 선보인다. 

27일 서울 강남 임피리얼팰리스에서 JTBC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정화 PD,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김가은(왼쪽부터), 김성철, 김하늘, 감우성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7 mironj19@newspim.com

정 PD는 “‘바람이 분다’는 권태기 부부가 알츠하이머라는 병을 통해 다시 사랑을 찾아 과거로 여행을 떠나는 아름다운 이야기다. 기대 이상으로 재미난 내용이 많다.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감우성은 한 여자와 두 번 사랑에 빠지는 남자 권도훈을 연기한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후 아내 수진과 또 한 번의 사랑에 빠지는 남자다. 전작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도 병을 안고 있는 남자의 멜로를 그린 만큼, 캐릭터 중복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그는 “전작에 이어 병을 앓는 캐릭터의 반복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이 있긴 하다. 하지만 권도훈이라는 인물의 인생을 들여다본다는 마음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 이 드라마가 새롭고 특별한 드라마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 전작의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도록 작품에 임하겠다”고 당부했다.

특히 김하늘은 결혼 2년 만인 지난 5월 딸을 출산하고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이번 작품은 KBS 2TV ‘공항 가는 길’ 이후 3년 만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김하늘, 감우성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7 mironj19@newspim.com

김하늘은 “단순한 멜로드라마라기보다 초반에 볼거리도 많고 흥미로우면서 가슴을 울리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그 안에서 수진이라는 캐릭터가 한 가지 느낌이 아니라 정말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다. 수진이 안에서 되게 많은 느낌을 표현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욕심이 났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작품 속에서 감우성과 김하늘이 무게감있는 로맨스를 선보인다면, 김성철과 김가은은 조금 더 풋풋한 멜로를 그려나간다.

김성철은 “젊은 에너지라고 해야할까. 알콩달콩한 부분을 많이 보여주려고 한다. 극에서 많이 튀지 않도록 최대한 조화로운 색으로 김가은 누나와 함께 만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김가은, 김성철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7 mironj19@newspim.com

JTBC에서도, 타 방송사 드라마에서도 ‘알츠하이머’는 자주 사용된 소재다. 이에 정 PD는 “보통의 로맨틱코미디가 두 남녀 주인공이 아웅다웅하다가 잘 맺어지고 행복하게 사는 걸 그린다. ‘바람이 분다’는 그 이후의 이야기를 다룬다. 결혼 후 부부가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과정, 동화책 같은 사랑이 아니라 현실의 사랑을 다루며 가슴 깊이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선보인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감우성은 “예측을 하지 말아달라. 치매 소재 스토리는 충분히 예상 가능할 거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바람이 분다’는 오늘(2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