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씨네톡] '노리개:그녀의 눈물', 조금 더 조심스러웠다면

  • 기사입력 : 2019년06월01일 09: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1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여배우 정지희(민지현)의 죽음과 함께 알려진 대한민국 최악의 성추문 사건. 가진 거라곤 집념뿐인 맨땅뉴스 기자 이장호(마동석)는 정지희가 공개한 인물과 그 주변을 조사하며 진실을 밝히려 한다. 하지만 가해자로 드러난 이들은 권력으로 사건을 무마하고, 수사조차 진전되지 않으면서 진실은 사라질 위기에 처한다.

영화 '노리개:그녀의 눈물' 스틸 [사진=㈜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노리개:그녀의 눈물’은 화려하게만 보이는 연예계의 이면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로서 성공하기 위해 감독, 언론사 대표 등에게 성상납을 하다 결국 자살을 택한 여배우 정지희가 사건의 중심인물. 알려졌다시피 정지희는 고(故) 장자연을 모티브로 했다. 

실제 영화는 많은 부분 실화를 차용했다. 그간 각종 뉴스 혹은 증권가 정보지(찌라시)에서 보고 들었던 이야기들이 스크린에 펼쳐진다. 그래서 공포감이 더 크다. 더 무섭고 소름이 끼친다. 하지만 거기까지다. 안타깝게도 그 이상의 역할은 해내지 못한다. 실화를 기반으로 했다는 것을 제외하면, 어떠한 영화적 재미도 챙길 수 없다.

무엇보다 전개 방식이나 인물 묘사가 단순하다. 시사·고발 프로그램을 연상케 하는 사건 나열식 서사 구조에 선과 악이란 이분법적 사고로 나뉜 인물들이 무심하게 놓여져 있다. 굳이 보지 않아도 될 자극적인 장면들(물론 실상은 더 끔찍했겠지만)을 넣은 것도 아쉽다. 특히 지나치게 변태적인 성행위를 묘사하거나 여자 판사에게 성적 학대 트라우마를 부여하는 등의 설정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법정 영화라 과거 사건을 대부분 짧은 회상으로 해결해야 했다. 악역이나 피고로 표현된 이들의 악행이 한두 신으로 다 표현돼야 했다. 그 안에서 악마성을 보여주려면 극적인 장치가 필요했다”는 게 메가폰을 잡은 최승호 감독의 최초 변이지만, 크게 와닿지는 않는다.

배우들의 연기는 대체로 무난하다. 마동석, 민지현, 기주봉(현성봉 역), 서태화(이성렬 역) 등 좋은 배우들이 포진해 극을 채웠다. 반면 검사 김미현 역의 이승연의 연기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간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지만, 이 영화에서는 제 몫을 하지 못한다. 감정에 호소하는 표정과 말투가 지나치게 작위적이라 몰입을 방해한다.

풋풋한 신인 시절 변요한(박지훈 역)을 보는 것도 분명 반가운 일이다. 다만 큰 비중도 없는 그를 이제 와 전면에 내세워 홍보하는 것이 이 영화를 만든 취지와 어울리는지 의문스럽다. 지난 2013년 한 차례 개봉했으며, 두 번째 개봉일은 오는 6월 5일이다. 15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