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북부

포천 대진대서 김건모 25주년 기념콘서트 성료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1:4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1: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천=뉴스핌] 양상현 기자 = 한국의 스티비원더, 김건반, 깜상, 연탄, 마른털, 쉰건모, 쉰둥이 등의 별명으로 불리는 국민가수 김건모가 25일 저녁 경기 포천시 소재 대진대학교 실내 체육관에서 25주년 기념콘서트를 가졌다.

국민가수 김건모씨가 25일 저녁 포천 대진대서 25주년 기념콘서트를 열고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다. [사진=양상현 기자]

이날 많은 자작곡을 가지고 있는 싱어송 라이터 김건모는 수준급의 피아노 솜씨와 함께 흥겨운 춤으로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핑계', '잘못된 만남', '스피드', '사랑이 떠나가네' 등 익숙하고도 친근한 노래들을 불러 6000여명의 포천시민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25일 저녁 포천 대진대 김건모 콘서트에는 약 6000여명의 포천시민이 몰려들었다. [사진=양상현 기자]

김건모의 음악은 재즈와 소울을 기반으로 힙합, 레게가 가미된 '흑인 음악' 그 자체를 흥겨운 멜로디에 녹여내 새로운 대중음악의 길을 여는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시민 A씨는 "최근 김건모씨가 부친상을 당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오늘 공연에 와 보니 그의 아픔이 가슴에 와닿았다"며 "그가 아픈 만큼 더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포천시민이 김건모씨의 노래에 열광하고 있다. [사진=양상현 기자]

대진대학교는 앞으로도 국민가수를 초청해 콘서트를 가질 계획이다.

yangsangh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