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한지선, 폭행 논란 하루만에 '초면에 사랑합니다' 하차…"대본 전면수정"

60대 택시기사 폭행으로 물의…논란 하루만에 하차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15: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4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이 한지선의 하차를 결정, 대본 수정에 들어간다.

SBS는 24일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23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을 통보 받았다. 제작진도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습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다. 그 결과 한지선씨가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하차를 결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배우 한지선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이어 "한지선 씨는 스토리 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제작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다만 제작진은 "드라마는 반사전제작으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로,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라며 "촬영분에 한해서는 일부 장면들이 방송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 방송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술에 취한 채 택시기사 이모(61세)씨와 경찰관을 때린 혐의(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이 사실이 23일 알려지자 시청자들은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에 한지선의 하차 요구를 해왔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