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5/23 중국증시종합] 미국 화웨이 때리기 여파...상하이지수 1.36% ↓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7:1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종합지수 2852.52(-39.19, -1.36%)
선전성분지수 8809.54 (-231.69, -2.56%)
창업판지수 1451.24 (-37.38, -2.51%)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23일 중국 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여파가 지속되면서 모두 하락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6% 하락한 2852.52포인트에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6% 내린 8809.54포인트를 기록했다. 창업판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1% 떨어진 1451.24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거래대금은 각각 1929억 위안, 2717억 위안을 기록했다.

화웨이 제품에 대한 미국 정부의 판매금지 조치가 일본, 영국, 대만 등 이동통신사의 화웨이폰 판매 중단으로 이어지면서 이날 중국 증시에 악영향을 미쳤다.

미국은 화웨이뿐만 아니라 하이크비전, 대화기술 등 최대 5곳의 감시카메라 업체를 블랙리스트에 추가로 편입하는 것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중국 기업 때리기에 중국은 자국 IT 기업 보호에 나섰다. 중국 재정부는 전날인 22일 올해부터 2년간 중국 반도체 업체와 소프트웨어업체의 법인세를 면제해줄 예정이며 향후 3년 동안 25%의 세율을 절반으로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석탄채굴가공 등 소수 섹터를 제외한 거의 모든 섹터가 하락세를 보였다. 이중 통신, 농업, 귀금속 등 섹터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통신 섹터의 경우 3% 넘게 밀려났다.

화웨이에 이은 미국의 다음 제재 대상으로 지목된 하이크비전(002415.SZ, 하이캉웨이스), 대화기술(002236.SZ)은 각각 5%, 4% 넘게 떨어졌다.

중국 증시의 황제주인 구이저우마오타이(600519.SH)는 전 회장이 부패 혐의로 당적이 박탈되면서 3% 넘게 하락했다.

외국인 자금의 중국 증시 이탈 현상도 지속됐다. 이날 38억 위안이 넘는 외국인 자금이 순유출됐다.

증시 전문가들은 오는 6월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미중 양국 정상의 회동이 이뤄지기까지 중국 증시의 혼조세 양상이 계속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미중 무역갈등으로 위안화 약세도 계속되고 있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002위안 오른 6.899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24일 이후 최고치다. 또 미국이 지난 10일 추가 관세를 부과한 이후 11일 연속 기준 환율이 오른 것이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오른 것은 위안화 가치가 떨어진 것을 의미한다.

또한 인민은행은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매입을 통한 공개시장조작(OMO)에 나서지 않았다. 만기 도래 물량도 없었다.

23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 [캡처=텐센트재경]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