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노지훈, 트로트 가수로 전향…"무대에 대한 갈망 커, 만능 엔터테이너 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6: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노지훈이 발라드에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7년차에 새로운 변신을 선언했다.

노지훈은 23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앨범 ‘손가락 하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앨범 동명 타이틀곡 ‘손가락 하트’는 기존의 트로트곡과 달리 신나는 라틴 리듬에 록음악 요소가 결합된 새로운 라틴 트로트곡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가수 노지훈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9.05.23 kilroy023@newspim.com

노지훈은 “원래는 대중가요, 아이돌 음악을 했는데 그때 무대에서 내려왔을 때 아쉬움이 너무 컸다. 기운을 더 뽐내고 싶었다. 이번에 좋은 기회로 트로트 제안을 받아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위대한 탄생’ 때, 한 주마다 다른 음악과 스타일을 보여줘야 했다. 그게 훈련이 된 상태라 트로트를 하면서 큰 어려움을 겪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손가락 하트’ 뮤직비디오는 슈퍼주니어 신동이 힘을 보탰다. 정준하를 시작해 채림, 그리고 ‘미스트롯’ TOP5에 오른 김나희가 함께 출연했다. 그는 “큰 변화를 시도하니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다들 ‘너 뮤직비디오엔 출연해야지’라면서 흔쾌히 출연해주셨다”고 설명했다.

노지훈은 MBC ‘위대한 탄생’에 출연한 이래 가수로서 꾸준히 활동했다. 지난 2017년까지만 해도 발라드 앨범도 발매했다. 그리고 지난 12일에는 KBS 드라마 OST에 참여했다.

그는 “결혼하고 나서 인생에 있어 책임감도 생겼고, 무대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무대에 정말 많이 서고 싶었다. 그래서 조금 더 기회가 많은 트로트를 시작했다. 비록 트로트에서도 걸음마 단계지만 절대 가볍게 하지 않고, 진중하게 임하려고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가수 노지훈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9.05.23 kilroy023@newspim.com

이어 “트로트에서는 흥을 더 발산해야 한다. 더 깊이 있는 완급조절도 필요하다. 앞으로는 더 좋고, 재밌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 트로트가 걸음마 단계라 긴장한 모습을 보여도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최근 TV조선의 ‘미스트롯’을 통해 트로트 시장 열풍이 다시 불기 시작했다. 그리고 ‘미스터트롯’ 론칭 보도도 나온 바 있다. 이에 노지훈은 “오디션 출신으로 오디션의 어려움을 알고 있다. 그때도 얘기가 있었는데, 선뜻 용기가 나지 않았다. 올가을에 있을 ‘미스터트롯’에 대해 듣기는 했다. 그건 제가 ‘손가락 하트’를 전적으로 몰입해서 활동하고, 기회가 된다면 나갈 수도 있을 거 같다”고 귀띔했다.

끝으로 노지훈은 “저만의 계획은, 전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트로트 활동을 하고 싶다. 그간 활동을 많이 못했는데, 이제는 1인 미디어나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활동하려고 한다. 연기에도 도전하고 싶다. 만능 엔터테이너가 되고 싶다”고 희망했다.

노지훈의 싱글 앨범 ‘손가락 하트’에는 동명 타이틀곡을 포함해 ‘가지마오’까지 총 2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