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엘튼 존 DNA 담았다"…'로켓맨' 태런 에저튼, '보랩' 열풍 이어갈까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2:5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3: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킹스맨’ 시리즈로 국내 팬들에 익숙한 할리우드 배우 태런 에저튼이 신작 ‘로켓맨’을 들고 한국을 찾았다.

23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는 ‘로켓맨’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메가폰을 잡은 덱스터 플레처 감독과 주연배우 테런 에저튼이 참석해 영화 전반에 걸친 이야기를 들려줬다.

‘로켓맨’은 세계 3억5000만장 앨범 판매, 80개국 3500회 공연, 그래미어워즈 5회 수상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팝의 아이콘 엘튼 존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엘튼 존의 환상적인 음악과 열광적인 무대, 드라마틱한 인생을 담았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로켓맨'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5.23 kilroy023@newspim.com

‘독수리 에디’(2016), ‘킹스맨:골든 서클’(2017)에 이어 또 한 번 한국을 방문한 태런 에저튼은 “다시 한국에 오게 돼 기쁘다”며 “올 때마다 너무 따뜻하게 환대해준다. 세계 최고다. 비행기에 내릴 때부터 열렬하게 환호해 준다. 항상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태런 에저튼은 이 영화에서 엘튼 존을 연기했다. 그는 “처음부터 스토리를 열정적으로 표현하는 데 집중했다. 워낙 훌륭하고 컬러풀한 캐릭터다. 삶을 표현할 때는 한 차원 높여서 하이라이트 위주로 했다. 20곡이 넘는 노래가 스토리 표현에 인용됐고 내가 불렀다. 삶의 순간순간을 담아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덱스터 플레처 감독 역시 “엘튼 존이 만든 음악이 많아서 매 상황을 표현 적합한 노래가 있었다. 어느 순간에도 캐릭터의 감정을 잘 담을 수 있는 노래가 있었다는 게 주효했다. 무엇보다 엘튼 존의 지지가 있어서 높이 날 수 있었고 여기에 테런 에저튼의 좋은 목소리도 있었다. 사전 녹음도 했지만, 현장에서 라이브로 부른 노래도 있어서 영화의 독특한 색깔이 나올 수 있었다”고 귀띔했다.

이어 연출 주안점을 놓고 “영화에 담고자 했던 건 엘튼 존이 가진 느낌이었다. 자애롭고 영리하면서 또 독특하고 화려한, 진정한 엘튼 존을 담아내는 게 목표였다. 영화의 많은 부분이 엘튼 존의 기억에 근간한다. 그래서 그의 삶을 비추는 기념비적 영화라고 할 수 있고, 엘튼 존의 DNA가 담겨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 우리 영화는 3인칭이 아닌 1인칭으로 본인이 직접 풀어간다”고 설명했다.

태런 에저튼과 엘튼 존의 특별한 인연에 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앞서 태런 에저튼은 애니메이션 ‘씽’(2016)에서 엘튼 존의 노래를 불렀고, ‘킹스맨:골든 서클’에는 엘튼 존이 직접 출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배우 태런 에저튼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로켓맨' 풋티지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5.23 kilroy023@newspim.com

태런 에저튼은 “처음 엘튼 존을 만난 건 ‘킹스맨’ 때였다. 전 수백만 팬 중 하나였다. 상징적 인물을 만나게 돼 긴장했다”며 “이번에 영화를 통해 더 알게 됐는데 친절하고 따뜻하고 사랑이 넘치는 분이다. 제 개인적 삶에도 관심을 가져줬고 무엇보다 친구가 됐다는 점에서 기뻤다. 기대하지 못한 일이었다. 또 우리 영화를 만드는 데 핵심적으로 기여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고마워했다.

엘튼 존과 싱크로율에 관해서는 “제가 엘튼 존만큼 어마어마한 재능을 가지고 있진 않지만, 감독님이 성격에서 우리의 공통점을 발견하지 않았을까 한다. 삶에 대한 사랑, 즐거움, 예민함 등이 그렇다”며 “엘튼 존이 많은 시간을 투자해줬다. 그러면서 느낀 건 멀리 있는 남이 아니라 굉장히 가까운 친구라는 점이었다. 그래서 더 잘 표현해야겠다는 책임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로켓맨’에는 듣는 즐거움만큼 보는 즐거움이 있다. 특히 엘튼 존의 화려한 의상들은 이 영화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태런 에저튼은 “패션은 너무 좋았다. 많은 영향을 받았고 아직도 그 영향이 남아있다. 연기하는데 중요한 도구가 됐고 퍼포먼스를 하는데 좋은 영감을 줬다. 이런 의상이 없었다면 연기 자체가 쉽지 않았을 거다. 눈이 호강할 수 있는 영화”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끝으로 덱스터 플레처 감독은 “이렇게 열정적으로 환대해주고 인정해줘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테런 에저튼과 영화를 만들게 되면 꼭 한국에 와서 선보이겠다”며 “‘로켓맨’은 굉장히 좋은 영화다. 테런 에저튼의 연기뿐만 아니라 훌륭한 목소리가 담겨있다. 꼭 다섯 번 봤으면 좋겠다. 여섯 번 일곱 번도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캣맨’은 오는 6월 5일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