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위기의 중국 IT 공룡 바이두, 경영 전반에 '빨간 불' 켜져

매출 성장 둔화 뚜렷,신규 성장 동력 발굴 부진
막대한 인공 지능(AI) 투자에 비해 성과물 미미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7:2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가 파산에 이르기까지 30일이 남아있다”

중국 최대 검색 엔진 바이두(百度)의 CEO 리옌훙(李彥宏) 회장이 회사 경영에 대해 직원들에게 위기감을 강조하기 위해 토로한 일성이다. 최근 바이두는 성장 속도가 둔화되는 동시에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경영 전반에 빨간 불이 들어오고 있다. 이에 ‘BAT’로 상징되던 중국 IT 업계 선두 구도에서 바이두가 탈락할 것이라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최근 발표된 올 1분기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바이두의 1분기 순손실이 3억 2700만위안으로 , 2005년 상장이래 처음으로 순이익이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같은 기간 매출도 당초 시장 예상치(242억 7000만위안)보다 낮은 241억 2300만위안으로 집계됐다.

경쟁사 실적에 비해서도 초라한 성적표다. 텐센트와 알리바바의 2018년도 매출은 각각 3127억 위안, 3453억위안을 기록, 바이두의 매출(1023억위안)의 약 3배에 달했다. 같은 기간 수익성면에서도 텐센트 및 알리바바의 순이익은 각각 787억,693억위안으로, 바이두(276억위안)를 압도했다.

바이두는 주력 사업인 검색 분야 매출이 둔화되는 동시에 뚜렷한 차세대 ‘신성장 엔진’을 찾지 못하면서 실적이 악화됐다는 평가다.

올 1분기 검색 사업 매출은 전년비 8% 증가한 175억위안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동기 대비 90% 급감, 7억 300만위안을 기록했다. 현재 바이두 검색 사업은 여전히 광고 수입 비중이 가장 높지만 매출 확대를 획기적으로 견인할 신규 동력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또다른 핵심 사업 축인 인공지능(AI) 분야도 투자 비용이 과도한데 비해 가시적인 성과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예컨대 AI 스피커 제품인 샤오두(小度)의 1분기 출하량은 330만대를 기록, 중국 시장 선두를 차지했다. 다만 이 같은 성과는 경쟁사와의 ‘출혈 경쟁’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 적지 않은 보조금이 투입된 결과라는 진단이다.  

바이두의 막대한 R&D 투입도 경영에 큰 부담이 됐다는 분석이다. 바이두는 올 1분기 연구 개발 비용으로 42억위안을 지출했다. 전년 대비 26% 늘어난 규모다. 바이두의 연구개발 비용은 주로 자율주행차 플랫폼 아폴로(Apollo) 및 스마트 홈 시스템인 ‘DuerOS’ 개발에 투입됐다.

바이두 AI 스피커 [사진=바이두]

특히 바이두는 외연 확장에 실패하면서 성장 속도가 위축됐다는 분석이다.

중국 간판 IT 업체인 텐센트 알리바바 바이두는 2015년부터 서로의 핵심 영역을 넘보며 사업확장에 속도를 냈다. 특히 중국에서 O2O(온·오프라인 융합)이 온라인 업계에서 핵심 트렌드로 부상하자 이들 업체는 앞다퉈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알리바바는 O2O 플랫폼 메이퇀(美團)에 대규모 투자를 집행했고, 텐센트는 다종디엔핑(大眾點評)에 자금을 지원했다. 반면 바이두는 실적 부진으로 O2O 배달 플랫폼 바이두 와이마이(百度外賣)를 매각하는 한편, 자체 O2O 플랫폼인 눠미(糯米)도 신통치 않은 성적을 거뒀다.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동영상과 클라우드 사업에서도 경쟁사와 격차가 상당하다.

바이두의 숏클립 플랫폼 하오칸스핀(好看視頻)의 1일 활성이용자(DAU) 규모는 2200만명으로, 선두 업체 바이트댄스의 더우인(抖音,2억 5000만명)과 상당한 차이가 있다. 또 업계 5위인 클라우드 사업도 가시적인 성과 획득에 최소 2~3년이 소요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IT 신흥강자로 역시 바이트댄스 계열 기업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의 거침없는 성장도 바이두에 위협이다. 바이두는 지난 2016년 내부적으로 진르터우탸오의 인수를 검토했지만, 진르터우탸오 장이밍(張一鳴) CEO가 거절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진르터우탸오는 잇따라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바이두를 맹추격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자본시장에서 바이두의 위상도 흔들리고 있다. 텐센트와 알리바바가 시가 총액면에서 나란히 선두권을 형성한 가운데, 바이두(시총 약 410억 달러)는 메이퇀(약 439억달러, 21일 기준)에 밀려나 4위로 주저앉았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