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시아증시] 미국의 '하이크비전' 제재 검토에 中 하락...日 혼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7: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22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5% 상승한 2만1283.37엔에 거래를 마쳤다. 토픽스(TOPIX) 지수는 전일 대비 0.26% 하락한 1546.21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좀처럼 완화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투심을 짓눌렀다. 여기에 일본의 4월 무역 수출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 반면 이날 발표된 일본의 3월 핵심기계류 수주는 전월보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CLSA증권 재팬의 트레이더 카마이 다케오는 "일본은 여전히 거시적인 글로벌 이슈의 인질"이라며 "미중 무역협상에서 명쾌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일본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금주 예정된 미일 무역교섭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의 무역협상 관련 논의를 가속화하기 위해 오는 24일 일본을 방문한다.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정담당상과 만날 예정이다.

업종별로는 전날 하락세를 보였던 전자기기 업체들이 다소 회복세를 보였다. 무라타제작소와 히타치 하이테크놀로지즈는 각각 0.3%, 1.2% 올랐다. 타이요유덴(태양유전)은 3.2% 상승했다. 

스즈키는 5.5% 하락했다. 인도경쟁위원회(CCI)가 일본 스즈키와 인도 마루티가 합작한 마루티스즈키를 독점 금지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반면 비철금속 관련주는 중국 희토류 관련 기업들의 오름세를 따라 상승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희토류 관련 기업을 시찰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희토류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시 주석의 시찰 이후 희토류가 미중 무역전쟁의 다음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토호 티타늄과 오사카 티타늄 테크놀로지는 각각 3.8%, 3.6% 올랐다. 

중국 증시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폐쇄회로(CC)TV 최강자인 '하이크비전(Hikvision)'에 대한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가 나오면서 모두 하락했다. NYT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하이크비전을 상무부 기술수출제한 목록에 올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49% 하락한 2891.70포인트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0.51% 내린 9041.22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블루칩 중심의 CSI300지수는 0.47% 하락한 3649.38포인트로 마감했다.

홍콩 증시는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18% 상승한 27705.94만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H지수(HSCEI)는 0.28% 내린 1만604.55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7% 하락한 1만457.22포인트로 마쳤다.

22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추이 [자료=인베스팅 닷컴]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