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EU주재 中대사 "5000년동안 견뎌냈다"..美조치에 보복 나설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1:0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유럽연합(EU) 주재 중국 대사가 20일(현지시간) 중국은 미국의 화웨이 거래제한 조치에 대해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밍 EU 주재 중국 대사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블룸버그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이는 잘못된 행동"이라며 "따라서 필요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밍 유럽연합(EU) 주재 중국 대사 [사진= 블룸버그통신]

이어 그는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이 훼손되고 있는 만큼 중국 정부는 가만히 앉아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1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겨냥, 안보에 위협이 되는 해외 통신장비의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미 상무부는 직후 화웨이와 계열사 68곳을 '수출제한 리스트(Entity List)'에 올려 미국 기업들이 이들과 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장 대사는 "정치적 동기"와 "수출통제 조치의 남용"이라고 비판하고, "미국 정부는 행정적 수단을 통해 화웨이를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장 대사는 "중국은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수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정부 차원의 대응을 재차 예고한 뒤, 미국에 "중미 관계의 추가적인 혼란을 피하기 위해서는 더 이상 잘못된 길로 가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장 대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을 거론, "미국은 어렵고 힘든 협상 과정을 통해 형성된 긍정적인 모멘텀을 훼손하고, 괴롭힘과 협박을 통해 정당성이 없는 이득을 추구함으로써 협상에서 문제를 만들어왔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중국은 이런 전술에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글로벌 통상시스템 수호에 있어 중국과 유럽 등 세계 각지 등이 단합돼 있다는 있다는 점을 언급, 중국은 대화의 문을 열어둘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장 대사는 "중국은 중국의 정당한 권익을 수호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정부 차원의 대응을 또 다시 예고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싸우고 싶다면, 우리는 끝까지 함께 한다"며 "이 말은 즉, 공은 미국에 넘어갔다는 의미"라고 했다.

중국 민간에서 제작한 '무역전쟁 노래'가 베이징에서 유행할 정도로 중국 내에서 반(反)미 감정이 커지는 가운데 장 대사는 중국 내 단합과 결의를 강조하며 중국 문명의 장기 지속성에 대해 언급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장 대사는 "우리는 5000년동안 견뎌냈다"며 "또 다른 5000년이라고 못할게 뭐있나?"라고 반문했다.

한편, 이날 미국 상무부는 90일간(오는 8월 19일까지) 임시적으로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할 수 있는 '임시일반허가(TGL)'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가 기존 네트워크와 화웨이 제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을 위해 미국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한시적으로 허용된다.

하지만,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가 새 제품 제조를 위해 미국산 부품을 구매하는 것과 관련해 거래를 하는 것은 금지된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