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박영선 장관, 포스코 방문..."더 많은 상생 사례 지원할 것"

중기부, 창업·벤처기업 지원해온 포스코 '자발적 상생 기업(자상한 기업)' 선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4: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4: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1일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 플레이스(IMP) 및 포스코 전략 벤처펀드 협약식'에 참석해, 포스코와 행사에 참여한 창업·벤처기업 대표 등을 격려했다.

포스코 IMP는 포스코가 지난 2011년부터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벤처‧창업 지원프로그램으로 포스코가 육성한 창업·벤처기업의 성과 공유, IR 등으로 구성돼 있다.

박 장관은 민간 자율형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운영하는 등 기업이 보유한 인적·물적 인프라를 활용해 창업·벤처기업을 지원해온 포스코를 방문해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하는 한편, 앞으로도 창업·벤처기업을 적극 지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자상한 기업'은 '자발적 상생 기업'을 의미하는 것으로, 중기부는 지난 13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소상공인과 대기업간 상생과 공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네이버를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한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포스코의 '전략 벤처펀드(1조원)' 출자를 통한 벤처펀드 조성 및 자펀드 운용 관리, 벤처캐피탈 및 투자기업 간 상호 교류 등 벤처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중기부-포스코-한국벤처캐피탈협회 간 업무 협약도 진행됐다.

이번 포스코의 전략 벤처펀드는 '민간이 펀드를 조성하고, 정부가 자펀드 운용을 적극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민-관 협력 모델을 처음 제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포스코는 '기술사업화 기반 구축(2000억원)과 벤처펀드(8000억원)에 총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지난 2005년부터 축적해온 모태펀드 운용 경험을 활용해 펀드 출자와 운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포스코 전략 벤처펀드를 통해 시작한 새로운 민-관 협력모델이 성공적으로 안착될 경우, 더 많은 대기업들과의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4만, 5만 달러의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동력은 '상생과 공존'과 '연결의 힘'"이라고 강조하며 "IMP와 전략펀드를 통해 우수한 창업기업들이 발굴·육성되고, 그들이 성장해서 또 다른 창업 기업을 키워낼 수 있는 선순환의 연결고리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중기부도 열심히 돕겠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