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뉴욕전망] 미중 무역긴장 속 연준 위원 연설·FOMC 의사록 주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15: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0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이번주(20~24일)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을 비롯한 연준 위원들의 연설과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진행 상황에 따라 변동성을 확대할 전망이다.

지난주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무역전쟁 관련 소식에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0.7% 하락한 2만5764포인트에 마치면서 4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S&P500지수는 0.8% 내린 2859포인트로 2주째 하락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술기업들을 침체시킬 거란 우려에 낙폭을 확대하며 1.27% 하락한 7816.28포인트에 마감했다.

17일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상원 세출위원회 증언에서 조만간 베이징을 방문, 쟁점에 대한 논의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지만 중국 측이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협상 과정에 참여하는 두 명의 정책자들은 중국이 이달 초 반기를 든 통상 시스템 개혁 문제에 대해 재고할 뜻을 내비치지 않고 있으며, 협상을 나설 움직임도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블리클리 어드바이저스 그룹의 피터 부크바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중국산 수입품 3000억달러에 25% 세율이 적용된다면 소비자 피해가 가시화될 것이며 글로벌 경기 침체까지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0일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 인상했으며 이에 중국은 내달 1일부터 600억달러 물량의 미국 수입품에 5~25%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또 미국은 내달 24일 300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새로운 관세를 적용할 예정이다.

오는 22일 공개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발언도 주목할 사안이다.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15일 저물가가 금리 인하의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며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를 꺾어놨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단시일 내 미국과 중국이 무역 협상에 대한 해법을 찾기 힘들다는 의견에 무게가 실리면서 연내 한 차례 이상의 금리 인하를 전망하고 있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국채 선물시장은 연말 연방기금 금리를 2.075%로 예상하고 있다. 트레이더들이 연내 25bp(1bp=0.01%포인트) 이상 금리인하를 점친다는 의미다.

 ◆ 이번주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이번주에는 5월 FOMC 의사록 공개와 파월 연준 의장을 발언과 함께 연준 주요 인사들의 발언이 대거 예정됐다.

20일에는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와 라피엘 보스틱 애틀란타 연은 총재가 연설한다. 또 제롬 파월 의장의 연설도 예정돼 있다. 라이언에어와 노드슨, 취뎬이 실적을 발표한다.

21일에는 4월 기존주택판매가 발표된다. 찰스 에반스 연은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의 연설도 예정됐다. 홈디포와 노드스트롬이 실적을 발표한다.

22일에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공개된다.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의 연설이 예정돼 있다. 타겟과 로우스, VF코퍼레이션, 넷앱이 실적을 발표한다.

23일에는 5월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구매관리자지수(PMI)와 4월 신규주택판매가 발표된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와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가 연설한다. HP와 비제이스 홀세일 클럽, 베스트 바이가 실적을 발표한다.

24일에는 4월 내구재 수주가 발표되며 풋락커가 실적을 발표한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