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사퇴없다” 손학규, 내일 채이배·임재훈 인선 강행...충돌 조짐

孫, 20일 최고위서 정책위의장·사무총장 인선 예정
손 "원내대표 선거는 당 지도체제 바꾸지 않는다" 일축
손학규 측·바른정당 측, 이날 회동 무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13: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사퇴 또는 재신임 요구를 지속하고 있는 바른정당계에 맞서 공석 상태인 주요 당직에 측근 인사를 강행할 예정이다.

김관영 전임 원내대표가 화합의 밀알이 되겠다며 사퇴한 후, 바른정당계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압도적 지지를 얻어 당선된 후에도 바른미래당 내홍은 지속되고 있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손학규 대표는 20일 예정된 최고위원 회의에서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의원을 사무총장에 임재훈 의원을 앉히는 인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책위의장은 당의 정책 등을 총괄하는 ‘브레인’이며 사무총장은 조직, 인사, 예산을 총괄하는 요직들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오신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05.17 kilroy023@newspim.com

채이배, 임재훈 의원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강행 과정에서 반발한 오신환, 권은희 당시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 대신 강제 사보임 된 이른바 ‘당권파’다.

채이배, 임재훈 의원은 오 원내대표 당선 이후 그의 부담을 덜고 당 화합을 이유로 국회 사개특위 위원에서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손 대표가 이들을 주요 당 요직에 앉히겠다는 것은 오 원내대표 선출 이후에도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자신에 대한 사퇴 요구 등에 맞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실제 손 대표는 지난 17일 이미 채이배, 임재훈 의원을 임명하려 했지만 오 원내대표가 반대해 일단 보류한 바 있다.

손 대표는 임명을 준비했던 전날인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자청한 자리에서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면서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의 체제 변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원내대표 선거는 당 지도체제를 바꾸는 선거가 아니며, 지도체제는 당헌·당규에 의해 바꿔지거나 유지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가 내일 인사를 강행하면 9명으로 구성된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손학규, 주승용, 채이배, 문병호 등 이른바 ‘당권파’와 오신환, 하태경, 권은희, 이준석 등 ‘비당권파’로 구성된다.

청년 최고위원인 김수민 의원은 국민의당 출신이지만, 패스트트랙 내홍 과정에서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주도한 김관영 전임 원내대표 사퇴 요구 의원총회 요구에 이름을 올려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손 대표 측과 바른정당계 측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회동하려 했지만, 결국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임재훈 바른미래당 의원, 채이배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04.30 kilroy023@newspim.com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