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주간신용등급] 두산건설·롯데쇼핑 등급 하향...태광실업 상향

두산건설, 주택경기 하강 및 사업지연 우려
롯데쇼핑, 대형마트 등 주력사업 실적 악화
태광실업, 나이키 신발 OEM주문 확대...해외생산 효율성 우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12: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1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김지완 기자 = 이번주(5월 13~17일)에는 두산건설과 롯데쇼핑 신용등급이 하향조정됐다. 삼화페인트공업과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등급전망도 내렸다. 태광실업 신용등급은 상향됐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13일 롯데쇼핑 신용등급을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내렸다. 대형유통업에 대한 정부규제 강화와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인해 주력사업인 대형마트 실적 약화가 지속된다는 평가다. 송민준 한신평 실장은 "민간소비 저상장 추이 지속과 온라인 유통채널 성장 등으로 인해 실적개선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5월3일 나이스신용평가(나신평) 역시 롯데쇼핑 신용등급을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자료=한신평, 한기평, 나신평, S&P]

나신평은 13일 태광실업 기업신용등급과 무보증사채 등급을 기존 'A/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높였다. 태광실업은 글로벌 브랜드 나이키의 신발 관련 주요 OEM기업으로 수주물량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으며,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 해외현지법인을 통한 생산효율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송미경 나신평 실장은 "태광실업은 계열사인 태광파워홀딩스를 통해 베트남 화력발전사업에 투자하고 있어 향후 사업비 변동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16일 한국기업평가 역시 태광실업 신용등급을 'A+/안정적'으로 높였다.

14일 한신평은 두산건설 무보증 신주인수권부사채 신용등급을 'BB/하향검토'에서 'BB-/안정적'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또 기업어음 신용등급은 'B/하향검토'에서 'B-'로 낮췄다. 박신영 한신평 선임애널리스트는 "두산건설의 수주잔고의 74.8%가 건축·주택 부문으로 구성돼 있는 가운데, 주택경기 하강에 따라 분양성과 및 운전자본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며, 장기 미착공 현장들의 사업장은 재차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해운대 두산위브더제니스 [자료=두산건설]

나신평은 14일 삼화페인트공업 등급전망을 'A-/안정적'에서 'A-/부정적'으로 내렸다. 모바일 도료 실적이 부진한데다 유가상승에 따른 원재료비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고 나신평은 설명했다.

15일 나신평은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등급전망을 'A-안정적'에서 'A-부정적'으로 낮췄다.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은 2017년 현대중공업에서 분사해 전력기기 및 전력시스템 관련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최근 유가하락으로 해외 발주가 저하하고 있으며, 국내 영업수익성도 크게 저하했다고 나신평은 분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는 17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장기신용등급 'AA/안정적', 단기신용등급 'A-1+/안정적'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S&P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안정적인 수익성을 바탕으로 자본적정성을 유지할 전망이며, 회사가 재정적 어려움을 겪을 경우 정부가 충분한 수준의 지원을 제공할 가능성이 거의 확실하다"고 판단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