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백악관 “트럼프,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결정 최장 6개월 연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22:2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8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관세 부과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한다고 백악관이 17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유럽연합(EU), 일본 등과 무역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개한 포고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수입된 자동차와 트럭이 국내 경기를 약화하고 있으며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상무부의 판단에 동의한다고 설명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상무부가 지난 2월 17일 백악관에 자동차 및 부품 수입 관련 보고서를 제출함에 따라 오는 18일까지 관련 결정을 내려야 했다.

미 무역확장법 232조는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될 경우 긴급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협상을 추진하고 180일 안에 보고할 것을 지시했으며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필요한 추가 조처를 하기로 했다.

자동차 회사들은 수입 자동차 관세가 가격을 급등시키고 수천 개의 미국 일자리를 위협한다며 이에 반대해 왔다. 미국 최대 자동차 회사 제너럴모터스(GM)는 지난해 수입 자동차 관세가 일자리의 희생과 전 세계 시장에서 미국 기업들의 고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본 토요타 자동차도 관세가 미국 제조업과 일자리, 수출, 경제적 번영을 위협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포고문은 국내 경쟁 여건은 수입을 줄임으로써 개선돼야 하며 강한 미국 자동차 산업이 미국 군사 우월성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성공적인 협상은 미국 자동차 생산 기업들이 장기적인 생존과 국방산업에 중요한 최첨단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증대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보고서는 미국 회사들의 자동차 시장 시장 점유율이 1985년 67%(1050만 대)에서 2017년 22%(370만 대)로 하락했다고 언급했다. 같은 기간 수입 자동차 비중은 360만 대에서 830만 대로 약 2배 가까이 늘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