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정부 "美 자동차 관세, 시나리오별 대응…수출다변화 추진"

기재부 차관 주재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5: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는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 가능성에 대해 "시나리오별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수출다변화와 제품경쟁력 제고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제시했다.

정부는 17일 오후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민관합동으로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미국의 자동차 관세 관련 동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5월 17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관합동 대외리스크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호승 차관은 "정부는 지난해 5월 자동차 232조 조사 초기부터 엄중한 상황인식 하에 민·관·정 합동으로 총력 대응해 왔다"면서 "금주에도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 정부의 핵심인사를 대상으로 전방위적 아웃리치를 전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근 미국 행정부의 조치를 예상하는 외신 보도가 있었지만, 공식 발표시까지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필요한 조치들을 적기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 차관은 "미국의 최종 조치에 따른 시나리오별로 금융시장과 산업‧고용 등 실물부문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우리 자동차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 및 제품경쟁력 제고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근 대외경제 리스크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정부는 민관 합동으로 종합적·선제적 대응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자동차 수출입 현장 [사진=블룸버그통신]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